전북대 "초미세먼지, 태아·출생 후에도 지속 영향"
상태바
전북대 "초미세먼지, 태아·출생 후에도 지속 영향"
  • 첨단넷
  • 승인 2019.12.0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전자신문.

초미세먼지(PM2.5)가 태아뿐만 아니라 출생 후에도 폐와 장기 장애를 지속적으로 초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북대(총장 김동언)는 국성호 대학원 생리활성소재과학과·송미정 지구환경과학과 교수팀이 미세먼지분사 장치(ACS)를 이용해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에 따른 태아 및 생후 동안 조혈줄기세포 발달과 노화기전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임산부가 초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태아와 생후에도 폐와 다른 장기에 활성산소 및 염증을 유발하는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사실을 규명했다. 임신한 생쥐에 초미세먼지를 노출한 결과 임신 생쥐에서 태어난 자손 생쥐의 활성산소 유도성 골수 미세환경 노화가 우선 유발한 뒤 점차 골수 조혈줄기세포 노화가 이뤄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자손 생쥐가 늙어가면서 골수증식성 장애를 가질 확률이 약 36%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국성호 교수는 “우리나라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된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초미세먼지가 태아 때부터 미치는 영향을 동물모델로 실제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