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명환 전남대 교수팀, 빅데이터 이용 양파수확량 예측기술 개발
상태바
나명환 전남대 교수팀, 빅데이터 이용 양파수확량 예측기술 개발
  • 첨단넷
  • 승인 2019.11.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명환 전남대 교수팀, 빅데이터 이용 양파수확량 예측기술 개발
나명환 전남대 교수팀, 빅데이터 이용 양파수확량 예측기술 개발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나명환 통계학과 교수팀(농업빅데이터연구실)이 빅데이터를 이용해 양파의 단위면적당 수확량을 예측할 수 있는 모형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나 교수팀은 2002~2019년 18년치에 해당하는 기상환경과 양파 생산량 빅데이터를 활용해 ‘생육 재배 기간별 환경인자의 주효과와 상호작용을 고려한 양파 단위면적당 수확량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양파 생육기간을 크게 유묘기(처서~한로)·활착기(한로~대설)·월동기(대설~소한)·경엽신장기(소한~춘분)·구비대기(춘분~소만)로 나눈 뒤 각 기간별 일교차, 기온, 강수량, 강수일, 증기압, 가조시간의 주효과와 이들의 상호작용을 감안해 분석했다.

연구결과 양파 수확량이 각 기간별로 기온과 강수량에 따라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유묘기의 강수량이 148.4㎜보다 작을때는 월동기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수록 생산량이 많아지고, 구비대기의 기온이 15.05℃보다 낮은 경우는 강수량은 예년보다 많을수록 생산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017년부터 농촌진흥청 빅데이터일자리팀과 함께 사물인터넷(IoT)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노지채소인 양파, 마늘, 배추 작목에 대한 수급예측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시설채소인 딸기, 토마토, 파프리카 수량증대 및 품질을 향상하는 환경관리 방안 등을 연구하고 있다.

나명환 교수는 “농산물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서는 빅데이터의 활용과 해석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다양한 작목에서 품질과 생산성을 높이는 연구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