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내년 3월 대학원에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 신설
상태바
전남대, 내년 3월 대학원에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 신설
  • 첨단넷
  • 승인 2019.10.07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가 내년 3월부터 대학원에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을 신설한다.
전남대가 내년 3월부터 대학원에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을 신설한다.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내년 3월부터 대학원에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을 신설한다고 7일 밝혔다.

내년 3월 개강하는 스마트 아쿠아 팜 협동과정은 전통 수산 양식 산업에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 혁명기술을 융·복합한 석·박사급의 전문 연구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설치된다. 스마트 양식을 도입해 주요 양식 품목의 생산원가를 절반 이하로 낮추는 등 오는 2030년까지 10조원 규모의 신시장을 창출하겠다는 정부의 ‘아쿠아팜4.0 추진 전략’과 부합한다.

협동과정 교수진은 해양수산부 수산전문인력양성사업단인 스마트수산양식연구센터(센터장 김태호 교수)에 참여하는 수산과학과, 수산생명의학과, 문화컨텐츠학과, 환경시스템공학과, 의공학과 등 다양한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세부 과정은 △양식 시스템 설계 △스마트 피쉬 헬스 케어 및 영상 진단 △스마트 수질 관리 및 공정 제어 △데이터 기반 생물 최적 관리 및 기계 학습 등이다.

재학생들에게는 국가연구비를 지급하고 노르웨이 스타방게르대학 등 해외 선진연구기관 방문 기회도 제공한다. 수산과학, 해양과학, 정보통신기술(ICT) 등 관련 분야 학사 또는 석사 이상 학위 소지자(2020년 2월 졸업 예정자 포함)면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 지원 가능하다.

김태호 센터장은 “양식 현장과 연계한 스마트양식 핵심기술 개발과 석·박사급의 전문 연구 인력의 체계적 양성을 통해 국내 양식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향하는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