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 29일까지 공모…국제적 전문가 선임 예정
상태바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 29일까지 공모…국제적 전문가 선임 예정
  • 첨단넷
  • 승인 2022.08.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 공모 포스터.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 공모 포스터.

광주디자인진흥원(원장 송진희)는 오는 29일까지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전시·행사를 총괄하는 총감독 후보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세계 디자인 이슈에 대한 담론의 장을 마련하고 디자인을 통한 미래 비전과 트렌드 제시, 디자인 산업화 등 경제적 성과 창출과 지역발전을 위해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창설됐다.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총감독 후보자는 △국제행사 위상에 부합하고 △국내·외 디자인 관련 전시·행사 기획 및 연출 경험이 풍부하며 △국내·외 디자인 교류협력 △디자인비엔날레의 지속적인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역량 있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공모한다.

총감독 응모 희망자는 광주디자인진흥원 홈페이지 ‘공고/공지’에서 △신청서 △직무수행계획서 등 준비서류(서식)을 내려받아 e메일,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진흥원은 공정하고 투명한 총감독 후보자 선임을 위해 △디자인 △행사기획 △유관기관 △산업계 등 다양한 외부전문가로 추천위원회를 구성,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후보자를 선발한다. 추천위원회가 △사업이해도 △후보자 전문성과 역량 △수행계획 △창의성과 차별성 등을 종합 평가해 후보자를 추천하면 디자인진흥원 이사회 선출 절차를 거쳐 광주시장이 위촉한다.

총감독은 내년 11월(행사 폐막 후 1개월)까지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행사 주제 및 기본계획 수립 △전시기획자(협력감독, 큐레이터 등) 선정 △국내·외 참여 디자이너, 참여기업 등 섭외 △행사 마스터플랜 수립 및 전시연출 등을 총괄하게 된다.

진흥원은 총감독과 함께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 행사 주제 선정 및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송진희 원장은 “내년 10회 행사를 맞아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성공적으로 이끌 전문성과 역량, 국제적 감각을 갖춘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23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내년 9월부터 10월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및 광주시내 일원에서 △주제 전시 △특별전 △지역산업전 △학술행사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등 비즈니스행사 △디자인 체험·이벤트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