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한·중 국제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 성료…성공 융합모델 제시
상태바
제1회 한·중 국제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 성료…성공 융합모델 제시
  • 첨단넷
  • 승인 2022.08.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한·중 국제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
제1회 한·중 국제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

전남대 광주국제개발협력센터(센터장 김재기)는 사단법인 국제융합교육진흥원(GICE·원장 유영태), 전남대 공과대학(학장 김진혁)과 함께 지난달 28일 전남대 공대 영명홀에서 ‘제1회 한·중 국제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를 개최했다.

중국 현지 5개 대학과 온라인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번 행사는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두 나라간에 일자리 창출과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글로벌 위기 해법으로 산·학 및 민·관 협력의 모범적인 성공 융합모델을 제시할 문화·예술과 기술·산업 분야에 대해 논의했다. 장청강 주한중국대사관 광주총영사, 중국남양사범대 노지문 서기를 비롯한 기업인, 유학생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세계적인 코로나 팬데믹 현상과 환경오염·기후 변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자원과 식량에 기인한 국제적인 갈등 및 분쟁이 격화되면서 심각한 위기에 봉착한 국제사회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상생방안을 모색했다.

전남대 공과대학과 중국 남양사범대학교 공과대학은 이날 교류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실험실 공동운영과 고급인력 공동지도제 운영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중국 시안미술대, 중국 북경전영대, 중국 장사이공대, 천진공업대, 한국기술거래사회 광주전남지회와 신성테크, 현농, 한국프라임제약, 메가웍스, 일호솔루션, 디투리소스, 이코르, GTTB 등의 관계자들을 공동실험실 운영위원으로 위촉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재기 센터장은 “한국과 중국이 외교 관계를 맺은 지 30년이 되는 해를 맞아 열린 이날 양국간 산학융합 혁신연구교류회는 새로운 30년을 시작한다는 측면에서 매우 뜻깊은 행사”라며 “최근 코로나로 인해 소원해진 기업협력, 민간협력, 대학원생 교류 등 한국과 중국 간의 교류협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