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 코로나19 전후 파라인플루엔자 유행 분석
상태바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 코로나19 전후 파라인플루엔자 유행 분석
  • 첨단넷
  • 승인 2022.07.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분자생물학 실험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분자생물학 실험실.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은 파라인플루엔자 유행 동향 분석에 대한 연구논문이 국제학술지 ‘바이러스’에 게재됐다고 28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청과 함께 연중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감시사업’을 진행중이다. 이번 논문은 코로나19 팬데믹 전후로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최근 4년 동안 파라인플루엔자 양성 환자에서 분리된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분자역학적 관계 등을 분석한 결과를 담고 있다.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상하부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소아 후두염의 가장 흔한 원인일 뿐만 아니라 성인에게 면역 저하를 일으키고 환자에게 심한 폐렴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 논문에서는 코로나19 이전인 2018년과 2019년 3~7월에 유행하던 파라인플루엔자가 코로나19 방역지침 등으로 2020년도에는 유행하지 않다가 2021년 9~11월에 유행하는 것을 확인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다양한 유전자형을 가진 바이러스가 광주지역 내에서 유행했던 것에 비해 2021년에는 이전에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단일 유형의 바이러스가 광주지역에서 유행했음을 밝혔다.

김선희 보건환경연구원 신종감염병과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바이러스 유입이 지역사회 집단면역체계를 무너뜨리고 집단발병으로 이어져 사회경제적으로 큰 손실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과 호흡기감염증 병원체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함을 재차 확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