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기차 충전시설 165기 추가 설치…총 1920기 구축
상태바
전주시, 전기차 충전시설 165기 추가 설치…총 1920기 구축
  • 첨단넷
  • 승인 2022.07.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전북 전주시는 전기자동차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말까지 공공기관과 공영주차장 등 55개소에 급속 48기, 완속 117기 등 전기차 충전시설 165기를 추가 설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전주시내 전기차 충전시설은 급속 179기, 완속 1576기 등 1755기에서 급속 227기, 완속 1693기 등 1920기로 늘어나게 됐다.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은 점점 늘어나는 전기차와 충전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추진한다. 이번에 설치되는 충전시설 가운데에는 교통약자 배려충전소 4기가 포함돼 있다. 전주에 교통약자 배려충전소가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민간사업자와 함께 비용을 분담해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민간사업자는 충전기 설치와 유지 관리를 맡기고, 시는 기반시설 설치 비용을 부담할 계획이다. 다음달 중 충전시설 설치 업체를 모집해 9월부터 충전시설을 설치해 2023년 1월부터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충전을 기다리는 다른 이용자에게 불편을 주지 않도록 충전완료 안내문자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전기차 충전 편의를 높이는 데 공을 들인다는 방침이다.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총 주차면수가 50면 이상인 공영주차장이나 공공건물 부설주차장은 충전시설 의무설치 대상이어서 내년 1월 27일까지 충전시설 설치를 완료해야 한다.

공중이용시설은 2024년 1월 27일까지, 100세대 이상 아파트는 2025년 1월 27일까지 전기차 충전시설을 구축해야 한다. 해당 기간까지 충전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을 통해 전기자동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전기차 보급을 확산해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에 힘쓰겠다”면서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친환경 차량 확대 등 수송 부분의 변화가 필요하며, 친환경 차량 및 충전시설 보급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