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올 상반기 수출 증가율 전국 최고…지난해보다 32.4% ↑
상태바
전남도, 올 상반기 수출 증가율 전국 최고…지난해보다 32.4% ↑
  • 첨단넷
  • 승인 2022.07.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라남도는 올 상반기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4% 증가한 253억7000만 달러를 기록,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시·도별 증감률은 전남에 이어 대구 31.4%, 인천 26.3%, 울산 25.9% 등의 순이다.

고유가 지속, 신흥국 경기 회복에 따른 석유제품 수요 확대 등으로 주요 수출 제품인 광물성연료가 92억9000만 달러로 106.1% 증가했고, 석유화학제품이 89억8000만 달러로 17.1% 늘었다.

케이푸드(K-Food)의 꾸준한 인기에 따라 지속적인 현지 수요 증가로 농수산식품은 3억1000만 달러(18.4%), 김은 1억2800만 달러(38.5%), 전복은 2400만 달러(50.4%), 오리털은 1600만 달러(21.0%), 음료는 1600만 달러(84.3%), 미역은 900만 달러(18.7%), 커피 조제품은 800만 달러(164.0%)의 수출을 달성했다.

반면 철강제품은 중국내 봉쇄 영향으로 제조업 철강 수요가 위축되면서 4.2% 감소한 34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51억9000만 달러(1.0%), 미국 20억9000만 달러(59.1%), 호주 20억6000만 달러(358.4%), 베트남 16억8000만 달러(91.6%), 일본 16억 달러(13.8%) 순이며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호주는 국제유가와 에너지 소비량이 동반 상승한 가운데 여행수요 회복 등에 따른 항공유(제트유) 수출까지 대폭 늘어나 지난해 6월 수출국 12위에서 올해 3위로 뛰어올랐다.

하지만 독일은 주요 수출 품목인 석유화학제품과, 철강제품이 각각 4.8%, 22.7% 감소해 1억2000만 달러를 기록, 10.5%가 줄었다.

신현곤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코로나19 장기화, 유가 강세 지속 등 연이은 악재 속에서도 상반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도 중소기업의 수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수출보험료·담보한계 특례보증 확대 지원, 전남도 미주 온라인 전용몰 개설 등 지자체, 유관기관과 적극 협력하고 각종 해외 마케팅 등 수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