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 지정
상태바
광주시,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 지정
  • 첨단넷
  • 승인 2019.09.19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19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지역 경제를 견인할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을 지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
광주시는 19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지역 경제를 견인할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을 지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

광주시는 19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지역 경제를 견인할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을 지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

예비-명품강소기업에 지정된 기업은 메종, 엘앤에스, 세아씨엔티, 마루이엔지, 지엔에스티, 프리모, 한국씨앤에스, 휴엔텍, 엠알티, 링크옵틱스, 명신메디칼, 애니젠 등이다.

예비-명품강소기업은 광주시가 중앙정부와 연계해 운영 중인 기업성장사다리 중 첫 단계로 명품강소기업보다 규모는 작으나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하는 지역 유망중소기업을 평가하고, 선정된 기업에는 2년간의 지정기간 동안 성장 도약할 수 있도록 집중지원한다.

선정 대상은 매출액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인 제조업(지식서비스산업은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이면서 최근 3년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비율이 3% 이상인 기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지난 2017년 선정된 제1기 예비-명품강소기업 중 재지정을 원하는 8개 업체와 신규선정을 원하는 15개 업체 등 총 23개 업체가 신청한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평가·현장평가, 예비-명품강소기업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12곳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예비-명품강소기업은 지정기간 2년 동안 기술력 확보를 통한 신속성장을 위해 R&D과제 기획, 신기술 사업화, 공정개선, 4차 산업혁명 대비 등 기업 성장목표와 성장수준에 따른 맞춤형 사업을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기업은 한층 높아진 기술력으로 성장을 위한 체계를 다잡아 기업성장사다리 다음 단계인 명품강소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또 시와 중소벤처기업청, 광주테크노파크, 신용보증기금 등 22개 기업지원 유관기관 등과의 협업으로 지원사업 연계, 기업 애로사항 공동해결, 경영, 기술, 자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지역산업 전반의 제조혁신을 유도하고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내년부터는 지역 내 중소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파도 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은 오직 기술경쟁력 뿐이다”며 “지역기업의 기술개발을 통한 혁신성장에 광주시가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4년 명품강소기업 지원사업 시행 이후 성장잠재력 높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공헌이 우수한 중소기업인 지역스타기업 31곳,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선도기업인 글로벌 강소기업 28곳,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적인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월드클래스 300에 6곳 등을 배출하며 기업 성장지원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