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2년까지 e-모빌리티 5043대·충전기 7272기 보급
상태바
전남도, 2022년까지 e-모빌리티 5043대·충전기 7272기 보급
  • 첨단넷
  • 승인 2019.09.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청사.
전라남도청사.

전라남도는 오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903억원을 들여 전남 전역에 e-모빌리티 5043대, 충전기 7272기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e-모빌리티는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농업용전기운반차,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전기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1~2인용 이동수단이다.

도는 정부의 e-모빌리티 보급 정책에 맞춰 연말부터 영광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체계로 양산될 e-모빌리티를 도내 공공기관이 우선 구매토록 하는 한편 반경 40~60㎞ 간격으로 공용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민간부문에서도 e-모빌리티와 이동형 충전기 구매보조금을 확대 신설하고, 긴급충전서비스, 공용충전기 보급 등 충전인프라 확대를 통해 e-모빌리티 이용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내년부터 도비 보조금을 확대해 도민의 e-모빌리티 구매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초소형전기차는 최대 1000만원, 전기이륜차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도는 또 환경부 직접사업으로 추진하는 충전기 보급사업에 직접 나서 민간완속충전기와 공공완속충전기 설치를 지원해 e-모빌리티 사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영광을 중심으로 특화된 e-모빌리티산업에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기술과 융합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김종갑 도 신성장산업과장은 “앞으로 미래자동차 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 조기 구축이 필요하다”며 “민·관의 적절한 투자와 적극적인 협력이 뒷받침되면 전남의 e-모빌리티산업이 조만간 미래자동차 시장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