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XR·메타버스산업 얼라이언스 출범…6개 사업화 프로젝트 선정
상태바
전주XR·메타버스산업 얼라이언스 출범…6개 사업화 프로젝트 선정
  • 첨단넷
  • 승인 2022.06.2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와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23일 지역 XR산업을 선도하는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전주시와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23일 지역 XR산업을 선도하는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전북 전주시와 공공기관, 기업들이 최근 유망 신산업으로 급부상한 혼합현실(XR)·메타버스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주시와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23일 지역 XR산업을 선도하는 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는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결성된 민간주도의 협력체다. 이날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은 주요 프로젝트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여기업·기관과의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시와 진흥원은 지난 4월부터 ‘전주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에 참여할 프로젝트 그룹을 공개 모집했다. 이를 바탕으로 사업계획과 협력 기업별 역할 분담 등 기획안의 서류심사를 통해 사업화 모델이 가능한 최종 6개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6개 프로젝트는 △우울증 독거노인과 MZ세대 매칭 서비스 △풍남문3길 XR스트리트 △첫마중길 XR로드 조성 △대동(大同) 메타버스 ‘판플레이(Pan Play)’ △전북 메타버스 생태마을 플랫폼 구축 △비투게터(디지털 양봉서비스) 등이다. 약 20여 개의 기업이 이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참여 기업은 9월까지 프로젝트 사업화를 위한 최종 비즈니스모델을 도출한 후 사업제안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이들 기업과 공동으로 국가사업 발굴 등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20년 12월 발표된 정부의 가상융합경제 발전전략에 발맞춰 지난해부터 확장가상세계 생태계를 조성하고, 민간주도의 확장가상세계를 선도하기 위해 XR·메타버스 산업 얼라이언스를 기획하고 추진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얼라이언스 활동을 통해 5개의 과제가 국가 공모에 선정되는 등 지역기업의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도 했다.

시와 진흥원은 향후 얼라이언스 참여기업들의 사업계획을 구체화를 돕기 위해 XR 관련 인프라와 기술개발, 사업화 등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 XR 산업 저변 확대를 위해 첫마중길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제작거점센터와 스마트미디어센터를 활용해 전문인력 양성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비대면 시대에 돌입하면서 XR 기술은 전 세계의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에 적응하는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XR기술을 활용한 실감형 콘텐츠 산업을 육성으로 가상융합경제 시대를 이끌어 나가고 디지털경제 선도 도시 전주를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