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민선8기 ‘탄소융복합 메가 클러스터’ 구축 속도낸다
상태바
전북도, 민선8기 ‘탄소융복합 메가 클러스터’ 구축 속도낸다
  • 첨단넷
  • 승인 2022.06.22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 예정지.
전주탄소국가산업단지 예정지.

민선 8기 전라북도가 ‘탄소융복합 메가 클러스터’ 구축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탄소산업 연구·개발(R&D)단지 조성과 상용화 실증기반 구축 등 2대 핵심 사업을 추진한다.

전북도는 내년부터 2027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7000억원을 투입해 탄소소재·부품산업 공공민간 협력형 연구개발단지를 조성하고 탄소소재 융복합 핵심수요산업 상용화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탄소소재·부품산업 융복합 연구개발단지 조성에는 3000억원, 핵심수요산업 상용화 실증기반 구축에는 4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전북 전주시 팔복동 일원 탄소국가산업단지내 연구 집적화 부지에 조성되는 연구개발단지에는국내·외 관련 국가연구기관과 기업부설연구소를 한데 모으고 협력형 연구개발과 공동 참여를 위한 다자간 협의체를 운영한다. 현장중심 인력양성과 연구개발, 실증, 사업화, 국제협력 등 유기적 연계도 꾀하고 집적 기관간 협력을 위한 공용시설도 구축한다.

실증기반 구축사업은 크게 △그린 모빌리티 △우주·항공 △미래전지 △건설 등 4대분야로 나눠 추진한다. 미래 그린 모빌리티분야에서는 도심항공교통(UAM) 동체와 수소저장용기 등에 탄소소재·부품을 적용하기 위한 실증기반을 조성한다.

미래전지 분야로는 이차전지·연료전지 등 친환경 에너지원 주요 핵심 소재·부품 기술개발과 분석·가공·공정 팹센터를 구축한다. 우주·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 7대 우주강국 도약 정책 추진에 발맞춰 우주발사체·인공위성 등 극한환경용 초고강도·고탄성 프리미엄 탄소섬유를 개발하고 건설분야에서는 재난·안전 탄소복합재 건자재를 개발한다. 해상풍력 구조물, 건축용 파일, 건축물 내진 보강재 등의 실증 기반을 새만금지역에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