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토닉스, 분리이동형 진동침대·보행분석시스템 개발...시니어 헬스케어 진출
상태바
옵토닉스, 분리이동형 진동침대·보행분석시스템 개발...시니어 헬스케어 진출
  • 첨단넷
  • 승인 2022.06.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옵토닉스가 개발한 분리이동형 전동침대(Tango S-Bed).
옵토닉스가 개발한 분리이동형 전동침대(Tango S-Bed).

레이저 및 초정밀 광학부품 전문기업 옵토닉스(대표 이용범·이영우)가 시니어 헬스케어 분야에 진출했다. 초고령사회 노인 장기요양장비 시장을 선점해 미래 주력분야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옵토닉스는 고령친화산업분야에 진출하기 위해 라이프케어사업본부를 신설, 서울대병원·전남대 의대 등과 협력해 분리이동형 전동침대와 고령자 낙상을 방지할 수 있는 보행분석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는 광주테크노파크가 지원하는 ‘사용자 중심 다기능 리클리너 타입 전동침대 개발’ 사업 일환으로 사용자경험(UX) 기반 리클라이너 타입 다기능 전동침대 개발에 착수했다. 2년여의 연구·개발 끝에 ‘탱고(Tango)’라는 상표등록 및 브랜드디자인을 마치고 분리이동형 전동침대 ‘탱고 에스-베드(TANGO S-BED)’를 선보였다.

‘TANGO S-BED’는 등판과 다리판의 각도 조절이 전동으로 작동하는 침대다. 침대 일부를 전동을 이용해 휠체어 형태로 분리·결합해 언제 어디서나 이동이 자유롭고 편리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인증을 받았으며, 보건산업진흥원에서 ‘고령친화우수제품’으로 인증받았다.

옵토닉스는 또 전남대산학협력단과 함께 고령자 낙상 예측·예방을 위한 통합 측정·분석 시스템 ‘탱고 스텝(Tango step)’도 개발했다. 고량자 평소 걸음걸이를 분석하고 평가해 낙상과 관련한 유의미한 변화를 사전에 경고해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20개 주요 관절각도, 보행속도, 패턴을 분석해 그래프로 제공하고 압력센서(FSR)기반 매트타입 분석 장치와 깊이카메라 복합적인 정보를 처리해 몸의 균형과 족압 등을 측정한다. 선별검사와 정밀검사로 구분해 한 달 전의 걸음걸이와 현재의 걸음걸이를 비교해 건강의 이상신호를 예측할 수 있다.

이용범 대표는 “‘인류의 삶을 즐겁고 풍요롭게 만드는 기술과 서비스’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기술 개발과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광학 및 헬스케어 전문 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