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셀, 화재예방·확산방지 ESS 개발…세계 시장 진출 박차
상태바
인셀, 화재예방·확산방지 ESS 개발…세계 시장 진출 박차
  • 첨단넷
  • 승인 2022.06.2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기술력·안정성 등 3박자 갖춘 우수제품…미국·일본 등 해외서 ‘호평’
인셀이 3단계 화재예방 및 확산방지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리튬이온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인셀이 3단계 화재예방 및 확산방지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리튬이온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제조 전문기업 인셀(대표 정창권)은 화재예방 및 확산방지 기능의 리튬이온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개발, 미국·일본 등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 회사는 해외시장 진출시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배터리 관련 UL1973 인증의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한 리튬배터리 ESS를 개발했다. 배터리 화재발생을 3단계로 분류한 뒤 원인을 분석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종합 화재 예방 솔루션을 적용했다.

1단계로 배터리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제거하기 위해 충전율을 낮추는 보수적 운영 알고리즘과 고온 등 가혹한 환경에도 견딜 수 있는 ESS 전용 원통형 소형셀을 채용했다. 배터리 모듈 내부에는 습도센서를 부착해 결로나 습기에 의한 절연 저하로 발생할 수 있는 단락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2단계로 모듈마다 오프가스 센서를 설치해 열폭주를 조기에 감지할 수 있도록 하고, 열폭주가 발생하더라도 주변 셀로 전이 되지 않도록 퓨징 탭과 불연소재로 셀을 보호해 연쇄 발화를 방지했다. 모듈과 배터리랙은 인접 모듈과 랙으로 화염이 확산이 되지 않도록 밀폐형으로 설계했다.

3단계는 각 모듈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에 탑재된 오프가스와 습도 센서는 위험 요소 발생 시 경고와 함께 시스템으로부터 배터리를 분리해 화재를 예방한다. 3단계별 안전 설계는 이전 단계의 안전 기능이 실패하더라도 다음 단계의 안전보호 기능 수행에 영향을 주지 않는 단계별 독립성을 부가해 신뢰성을 높였다.

인셀의 ESS는 배터리 안전성 테스트인 UL1973·UL9540A를 통과했다. 품질과 기술력뿐만 아니라 안정성을 인정받아 미국·일본·유럽 등 해외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오작동 우려가 없어 신뢰성이 높고 BMS를 내장해 별도 설치비용이 없어 호평을 받고 있다.

이 회사는 ESS 제품과 함께 전기자동차(EV), 전동 지게차, 전기 선박(E-Boat), 의료기기 등과 같은 모빌리티 분야 리튬배터리 사업으로도 진출하고 있다. 산업용 외에 가정용, 선박용 등 다양한 분야에 ESS를 공급하고 있다.

정창권 대표는 “매출 비중이 높은 ESS 제품은 미국, 유럽, 아시아 시장을 지속적으로 공략하고 있다”며 “물류용 무인운반로봇(AGV), 자율이동로봇(AMR), 지게차 등의 배터리 분야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