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철 한국광기술원 모빌리티조명연구센터장 "조명융합 핵심 기술 개발"
상태바
이윤철 한국광기술원 모빌리티조명연구센터장 "조명융합 핵심 기술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2.06.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철 한국광기술원 모빌리티조명연구센터장.
이윤철 한국광기술원 모빌리티조명연구센터장.

이윤철 한국광기술원(KOPTI) 모빌리티조명연구센터장(책임연구원)은 국내 모빌리티 분야 조명 광학 설계 및 제품 개발 전문가다. 지난 20여년간 모빌리티 분야 조명 광학 연구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전조등·후미등 등 자동차 실외조명과 조명계·결상계 등 광학 설계와 제품 상용화 기술에서는 굵직한 연구 성과를 잇달아 발표했다. 지금까지 20여건 연구개발과 10여건 상용화 기술이전 실적을 창출했다.

대표적으로 2013년 고휘도 가스방전(HID) 램프 대체형 전조등, 2015년에는 적응형 헤드램프 및 인증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 패턴 복합렌즈와 자유 형상 미러 기술을 적용한 3차원(D) 리어램프를 선보여 국내 완성차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2D 형태에 머물러 있었던 기존 제품보다 단순하고 컴팩트한 3D 구조로 유럽 자동차 배광 규격을 충족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에는 차량용 레이저/발광다이오드(LED) 하이브리드 전조등(헤드램프)도 개발했다.

이 센터장은 “자동차 전조등은 차량 운전자가 전방 물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노면을 비추는 역할을 하는데 최대한의 원거리로 얼마나 균일하게 비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새로 개발한 레이저 전조등은 빔 도달거리가 600m 수준으로 야간 도로 교통사고를 20% 이상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말했다.

최근 모빌리티 산업은 전기 배터리와 자율주행, 공유서비스 등 4차 산업혁명 핵심이자 차세대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2030년에는 관련 시장이 168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미래 모빌리티 조명융합 산업은 △자율주행 교통안전 문화 리드 융합조명 △미래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 인프라 조명시스템 △자율주행 고 시인성 정보 표시장치 △목적기반 모빌리티 광융합 서비스 조명 △초고속 하이퍼루프 열차 감성 조명 △국방 드론용 감시조명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하는 거대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자동차·UAM·철도·선박·항공우주 등 수송조명, 자율주행 표시장치·도로 교통표지 등 자율주행 융합조명, 도로·철로·해상·항공 등 교통안전 융합조명 등 3대 분야를 핵심 연구목표로 정했다. 소재부품 및 설계 기술 확보와 상용화 제품 개발 등을 통해 모빌리티 융합조명 분야 국내 최고 센터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이 센터장은 “모빌리티 분야 조명융합뿐만 아니라 마이크로LED, 전력반도체 등 광원과 광영상정보, 광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등 최고 전문가들과 기술 개발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협력해 차세대 자동차와 광융합 핵심 기술을 융합한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 기업에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센터장은 “자율주행차, 초고속 자기부상열차, UAM 버티포트, 도로·해상 안전 분야 조명융합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해서 개발하겠다”며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하고 국가 주력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