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진 전남대 교수팀, 형상기억·자가치유 고분자 소재 개발
상태바
박종진 전남대 교수팀, 형상기억·자가치유 고분자 소재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2.05.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진 전남대 교수팀 센서 개발 그림.
박종진 전남대 교수팀 센서 개발 그림.

전남대(총장 정성택)는 박종진 고분자융합소재공학부 교수팀이 온도에 따라 감겼다 펴질 수 있는 형상기억과 자가치유 기능을 갖는 고분자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팀은 반경 1㎜까지 감길 수 있으며 온도에 따라 감겼다 펴질 수 있는 형상기억과 외부자극에 대해 자가 치유 기능을 갖는 고분자 소재를 개발했다. 이를 활용해 풍력으로 가동되는 에너지 제너레이터 기반 화재감지 센서 기술도 구현했다. 이 센서는 산불로 대기 중의 온도가 40℃ 이상으로 올라가면 바람을 타고 전달되는 열을 감지해 고분자소재가 원래의 형상으로 돌아가는 기술을 이용했다.

연구팀은 감길 수 있는 소재를 위해 아세탈 고분자 수지 측쇄에 외부 에너지를 흡수할 수 있는 긴 사슬과 금속 배위 결합을 도입했다. 여기에 금속 이온의 도핑효과로 인한 마찰전기 성능의 향상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으며 더 나아가 공극의 형성을 활용해 위조방지 태그와 터치패드에 응용된 기술까지 적용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안다혜 고분자공학과 석사과정을 1저자로 ‘어드밴스드 사이언스’ 온라인에 게재됐다. 안다혜씨는 석사과정 중에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상위 3% 이내의 논문 3편을 국제학술지에 제1저자로 발표해 연구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고분자 소재는 최근 다양한 전자기기의 폼팩터 변화에서 착용 가능한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필요한 소재로 향후 전자기기에 많은 응용이 가능한 핵심소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혁신사업과 중소벤처기업부 지역특화산업육성 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