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실시간 비대면 심장 질환 예측 기술 개발 추진
상태바
조선대, 실시간 비대면 심장 질환 예측 기술 개발 추진
  • 첨단넷
  • 승인 2022.04.26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헬스케어연구센터, 디지털 AI 트윈 과제 선정…60여억원 투입
비대면 심혈관계 질환 진단 모니터링·실시간 예후 관찰 가능
김윤태 조선대 교수.
김윤태 조선대 교수.

조선대(총장 민영돈)는 김윤태 인공지능(AI)헬스케어연구센터 교수팀이 심장질환자 심장 상태를 디지털 대상의 시공간으로 동기화하고 분석한 모의 결과를 토대로 질환을 실시간으로 예측, 케어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김 교수팀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원하는 확장현실(XR) 트윈 핵심기술 개발 사업에 선정돼 ‘디지털 지능 트윈 기반 실시간 비대면 심혈관계 질환 예측 및 모니터링 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한다. 연구기간은 2022년 4월부터 약 3년 9개월 동안이며, 총 60여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AI 기반 개인 맞춤형 디지털 트윈을 구성하고 실시간 심혈관계 질환의 예측, 진단, 케어를 목표로 진행할 계획이다. 다중 생체정보 측정 시스템과 지능형 디지털 트윈, 심장 질환자의 모니터링을 위한 디지털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기존 인체에 적용되는 디지털트윈의 경우 전자기장 해석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실제 사람과 디지털트윈 간 실시간 상호작용이 불가능했다. 디지털트윈 구성을 위해 실시간으로 정확한 생체신호를 획득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기전 방정식에 의한 수치해석과 고감도 신호감지 및 처리 시스템 개발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김윤태 교수는 “의료서비스 낙후지역에 위치한 환자 대상 비대면 상태 모니터링 및 건강관리 서비스, 의료인 양성을 위한 교구재 등에서 다양한 응용 어플리케이션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윤태 교수는 2010년 연구재단에서 수주한 공공복지 안전연구 사업 중 ‘웨어러블 급성 심근경색 조기 진단 시스템’ 등 다양한 웨어러블 생체신호의 감지 및 처리, 인체영역네트워크(BAN) 시스템 등 AI 기반 유헬스케어 관련 연구를 수행 중이다. 2020년에는 AI 중심 산업 융합 집적단지 조성 사업을 통해 헬스케어 AI융합 연구인 ‘AI 기반 다중센싱을 이용한 브레인-바디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