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소재 부품산업 육성 계획 10월 말까지 수립
상태바
전남도, 소재 부품산업 육성 계획 10월 말까지 수립
  • 첨단넷
  • 승인 2019.08.2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전경.
전라남도 전경.

전라남도는 일본의 핵심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관련 분야 국산화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전남테크노파크와 협업해 ‘전남 소재․부품산업 육성 계획’을 10월 말까지 세워 추진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금속·화학·세라믹·레이저 등 4개 핵심소재 태스크포스(TF) 과제를 발굴하고 중장기 발전대책 TF팀에서 과제를 수정 보완해 총괄위원회에서 최종 계획을 승인하게 된다.

TF팀에는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재료연구소 등 정부 출연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이날 소재·부품 산업 육성 계획의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산학연 전문가 21명으로 구성된 총괄위원회가 열렸다. 대일 무역적자가 심한 80대 품목과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135개 과제 가운데 도가 참여 가능하거나, 선점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R&D와 기반 구축 과제를 집중 발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동안 도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을 위해 기업인, 국제통상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여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의회’를 운영하고 여수·순천·광양 등 화학·철강 기업인 23명과 간담회를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개최하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수출규제 피해 접수처를 설치하고 전담직원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아직까지 피해 접수는 없는 상태다.

도는 일본이 예고한 대로 오는 28일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면,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주변 통상 환경과 맞물려 당장은 피해가 없을지라도 장기화되면 수출입 기업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안상현 도 경제에너지국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은 자체 개발한 기술과 제품에 대해 수요처와 품질 확보 및 시장 개척 등을 위한 협업이 부족했다”며 “기존 경쟁사가 전략적으로 가격을 낮춰 진입을 막는 바람에 양산까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본의 경제침략을 계기로 국산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기회가 생긴 만큼 차분하게 대처하면 수 년 안에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국제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생산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