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부 약정
상태바
전남도-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부 약정
  • 첨단넷
  • 승인 2019.08.21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된 나주 부영CC 전경.(전남도 제공)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된 나주 부영CC 전경.(전남도 제공)

전라남도와 나주시는 20일 한전공대 설립 부지 40만㎡ 전체를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에서 한전공대 학교법인으로 무상 제공하는 기부 약정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강인규 나주시장, 김선용 나주시의회 의장, 김회천 한전 부사장, 부영그룹 및 한전공대 설립 관계자 등 50여 명이 함께 했다.

부지 기부 약정서는 올해 1월 4일자 부영주택, 전라남도, 나주시 간 체결한 협약서 내용의 이행을 위해 한전공대 부지 증여(기부) 약정 건을 부영주택 이사회 의결을 받은 것이다. 이세중 직무대행이 사전 서명이 완료된 부지 증여(기부) 약정서를 김영록 도지사에게 전달했다.

기부 약정에 따라 부영주택은 향후 설립되는 한전공대 학교법인에 나주부영CC 부지 중 40만㎡를 한전공대 부지로 무상 제공한다. 이는 한전공대 설립 부지의 100%에 해당된다.

소유권 이전은 한전공대 학교법인이 설립되고 한전공대 부지에 대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이 마무리된 후 실시계획 인가 신청 전인 2020년 1월께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기부 약정으로 한전공대 설립이 안정적으로 추진되고 세계 으뜸의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또 김영록 도지사와 강인규 시장이 이중근 회장의 통 큰 용단과 기부의 참뜻을 기리는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전공대 설립은 대통령공약 및 국정운영계획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정책이다. 올 1월 나주 부영CC 일원이 선정돼 1000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규모로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연구소 및 클러스터는 한전공대와 연계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인 에너지신산업을 육성,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산학연 클러스터로 조성한다.

한전공대는 학교법인 설립, 도시관리계획 변경, 대학 설립인가, 캠퍼스 준공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2년 3월 개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