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탄소산업 힘찬 시동
상태바
‘전북 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탄소산업 힘찬 시동
  • 첨단넷
  • 승인 2022.01.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전주시는 27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노·사·민·정 대표 22명이 참여하는 ‘전북 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전북 전주시는 27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노·사·민·정 대표 22명이 참여하는 ‘전북 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전북 전주시가 ‘미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산업을 중심으로 지역 산업구조를 혁신하고 지속가능한 미래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전주형 일자리’ 사업에 힘찬 시동을 걸었다.

시는 27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권기봉 한국노총 전북지역본부 의장, 김동원 전북대학교 총장,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 신용만 효성첨단소재 근로자 대표, 김광수 데크카본 대표, 황승국 KGF 대표 등 노·사·민·정 대표 22명이 참여하는 ‘전북 전주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식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김용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정부 관계자와 지역 국회의원, 경제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해 전북전주형 일자리의 출발을 함께 축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탄생한 전북 전주형 일자리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노사상생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3대 핵심 상생요소로 정하고 노사민정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다가올 시대를 준비하고 탄소산업의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비전을 담고 있다.

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효성첨단소재와 데크카본, KGF, 협력기관, 연구기관 등과 연계해 탄소산업을 지탱할 앵커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신기술 확보와 연관기업 집적화, 청년인재 양성 및 기업매칭으로 전주의 산업구조 혁신을 가속화함으로써 청년층이 선호하는 미래형 일자리를 만드는데 집중하게 된다.

상생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은 협력적 노사관계를 공고히 하고 △선진임금체제 도입 △노동관련 법령 준수 △노사협의회 설치·운영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 △투자확대 및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인재 우선채용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노측은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에서 실시하는 교육훈련 등에 적극 참여하게 된다.

민간영역의 경우 공동 연구개발(R&D) 구축과 인력양성 및 기술협력을 통해 탄소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전라북도와 중앙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우수기업을 유치 또는 육성함으로써 탄소생태계를 조성하고 행정·재정적 지원과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해 힘쓸 계획이다. 향후 전주형 일자리가 본격 추진되면 탄소소재를 비롯한 연관 산업도 함께 성장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신산업으로의 산업구조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불안감이 큰 상황에서 노사민정 대타협으로 완성도 높은 상생협력 협약안을 도출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 노사와 시민사회가 함께 마음을 모아 지역상생, 노사상생,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을 실현시키고 전주를 ‘대한민국 탄소산업 1번지’로 굳건히 도약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향후 3년간 총 1375억원이 투자되는 전주형 일자리에 227개의 직접 일자리 등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