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상풍력·그린수소 등 대형사업 추진 박차
상태바
전남도, 해상풍력·그린수소 등 대형사업 추진 박차
  • 첨단넷
  • 승인 2022.01.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운데)가 2020년 11월 목포시장, 신안군수, 한국전력 관계자 등과 ‘전남도, 신안 8.2GW 1단계 해상풍력 협의회’를 개최한 뒤 사업 성공 추진을 위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운데)가 2020년 11월 목포시장, 신안군수, 한국전력 관계자 등과 ‘전남도, 신안 8.2GW 1단계 해상풍력 협의회’를 개최한 뒤 사업 성공 추진을 위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전라남도는 올해 해상풍력·그린수소 등 에너지신산업 관련 대형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인 신안 8.2기가와트(GW) 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사업 가운데 1단계 4.5GW 1선도사업(1GW) 발전단지를 조기 착공하기로 했다. 2030년까지 450개 기업을 유치하고 12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19조346억원을 투입해 그린수소산업 메카로 도약하기 위해 ‘전남 수소산업 육성 종합계획’도 추진한다. 그린수소 생산-저장-운송-인력양성 등 수소산업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하고 11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다음달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개교하는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 우수 연구인력과 에너지 산·학·연 클러스터도 조성해 연구기관과 첨단기업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도는 국가 대형연구시설인 초강력레이저 연구시설 유치에도 나선다. 타당성조사 용역비 15억원을 투입해 한국전력, 한국에너지공과대학 등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결집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민과 상생하는 ‘체감형 에너지 복지 정책’도 확대한다. 주민과 상생하는 ‘주민소득 창출형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확대해 이익을 공유하고 농업인 기본소득 향상을 위해 ‘영농형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사업에도 착수한다. 신재생에너지 자원이 주민 수익으로 연결되도록 조례를 제정하는 등 도민 참여 방안을 마련한다.

이 밖에 오는 2031년까지 총 4300억원을 들여 도시가스 보급률을 85%까지 확대하고 농어촌지역 액화천연가스(LPG) 배관망과 에너지바우처 지원 등 농어촌·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한다.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국장은 “전남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준비하기 위해 해상풍력, 그린수소 등 대형 에너지신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환경친화적·주민상생형 에너지복지 정책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