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폐기물에서 희토류 추출하는 단백질 흡착제 개발
상태바
GIST, 폐기물에서 희토류 추출하는 단백질 흡착제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2.01.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팀이 개발한 단백질 흡착제를 통한 선택적 희토류 회수 사이클.
연구팀이 개발한 단백질 흡착제를 통한 선택적 희토류 회수 사이클.

국내 연구진이 희토류를 폐기물인 철강 슬래그에서 선택적으로 회수할 수 있는 단백질 흡착제를 개발했다.

희토류는 원소기호 57~71번까지 란타넘계 원소와 21번 스칸듐(Sc)와 39번 원소 이트륨(Y)를 포함한 원소다. 독특한 화학적, 전기적, 자성적, 발광적 특성을 가져 스마트폰, 반도체, 자동차, 항공 우주 산업 등 첨단산업에 사용되는 원소를 총칭한다. 철강 슬래그는 선철이나 강을 제련한 후에 남은 비금속성 찌꺼기를 말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권인찬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이 희토류를 선택적으로 강하게 결합하는 것으로 보고된 단백질과 온도 조절을 통해 재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된 단백질을 융합하여 용매 사용 없이 희토류를 회수할 수 있는 단백질 흡착제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희토류를 산업폐기물에서 회수해 생산 부족 문제를 해결하려는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지만 기존 기술로는 사용한 흡착제나 용매가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는 한계가 존재했다. 산업폐기물 내 희토류는 소량 존재하고 마그네슘·구리 등의 희토류가 아닌 원소들(비희토류)이 다량 포함돼 있어 희토류만을 선택적으로 회수하는 것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희토류에 선택적 결합 및 탈착이 가능한 단백질과 온도에 따라 졸-젤(Sol-Gel) 상변이가 되는 단백질을 융합해 희토류만을 선택적으로 회수 가능하고 용매 사용 없이 반복 사용이 가능한 단백질 흡착제를 개발했다. 새로 개발한 단백질 흡착제는 자연적으로 분해가 되어 환경오염의 문제도 최소화 할 수 있다.

연구팀은 지구에 상대적으로 많이 분포돼 있는 13종의 희토류 원소와 과량의 비희토류 원소 혼합물에 개발한 단백질 흡착제를 적용, 실험실 조건에서 90% 이상의 희토류를 회수하고 비희토류는 거의 회수되지 않음을 확인했으며 선택적 회수가 가능함을 규명했다. 또 일정 횟수 반복 사용하여도 희토류 회수 효율이 유지돼 흡착제의 활용이 가능하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연구팀은 산업폐기물인 철강 슬래그에 존재하는 15종의 희토류에 대해 80% 이상 회수하는 결과를 확인해 산업에서의 사용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실제 응용되기 위해서는 단백질 흡착제 생산 및 적용 규모 확대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선도연구센터·중견연구와 C1 가스리파이너리 사업단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화학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에 최근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권인찬 GIST 교수.
권인찬 GIST 교수.

 

권인찬 GIST 교수 연구실 연구원 단체 사진.
권인찬 GIST 교수 연구실 연구원 단체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