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공공배달앱 연착륙…출시 6개월만 매출 50억원 돌파
상태바
광주공공배달앱 연착륙…출시 6개월만 매출 50억원 돌파
  • 첨단넷
  • 승인 2022.01.1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공공배달앱 포스터.
광주공공배달앱 포스터.

광주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전통시장 상인의 경영부담 완화와 비대면 판로 개척을 위한 민생플랫폼인 광주공공배달앱 ‘위메프오’가 출시 6개월 만에 매출액 50억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공공배달앱 ‘위메프오’는 지난해 7월 출시 후 6개월 간 가맹점 6600여 곳, 거래 21만5600여 건, 52억9000여 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과 상생하는 착한 소비문화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낮은 중개수수료(2%), 광주상생카드와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이 연동되는 결재방식, 전통시장 4곳의 43개 점포, 331개 품목을 하나로 엮은 장보기서비스 등이 성장세를 견인했다.

광주경제고용진흥원과 함께 제공해온 즉시 할인과 페이백, 마일리지 적립, 무료배달, 프랜차이즈 제휴 할인, 상생카드 결재 이벤트 등 다양한 소비자 혜택과 외식업중앙회나 상인회, 대학 등과의 협업, 소상공인 지킴이 현장 홍보 등도 효과가 컸다.

대학생, 맘, 직장인, 동호회 등 대상 온라인 홍보와 공동주택, 언론광고, 주문챌린지 등 오프라인 홍보와 현대차 광주전남본부, 오텍캐리어 등 지역기업 상생 마케팅 등 공공배달앱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도 주효했다.

그 결과, 광주공공배달앱은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선정한 ‘적극행정 벤치마킹 사례’에, 광주시민들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BEST) 15 우수시책’에 각각 선정됐다.

시는 올해도 위메프오 소상공인과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장보기 프로모션 등 고객감사 이벤트와 가맹점주 배달료 지원, 소비자혜택 확대, 가맹점 추가 입점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정환 일자리경제실장은 “광주공공배달앱 위메프오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하는 ‘착한 소비’에 대한 시민 관심과 이용 덕분”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