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미래 운송기 e-모빌리티 산업 육성 박차…국비 265억 확보
상태바
전남도, 미래 운송기 e-모빌리티 산업 육성 박차…국비 265억 확보
  • 첨단넷
  • 승인 2022.01.0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라남도가 미래 운송수단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하는 ‘블루 트랜스포트’의 핵심 e-모빌리티 산업 국비 265억 원을 확보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도는 2014년부터 e-모빌리티 산업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 영광 대마전기차산단을 중심으로 e-모빌리티 산업 인프라 구축과 연구개발(R&D)·실증사업을 추진했다. e-모빌리티 관련 기관 및 기업의 집적화와 함께 산업생태계를 선제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새해 e-모빌리티 분야 국비예산으로 총 265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핵심부품 국산화와 본격 양산 체계 구축을 위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게 됐다. 도내 e-모빌리티산업 생태계가 원활하게 확장될 전망이다.

특히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기반 구축 관련 국비 예산을 전년보다 20억원 늘어난 30억 6천만 원을 확보함에 따라 중소기업 공용부품 양산을 위한 필수 공정 설비 구축을 차질없이 추진하게 됐다. e-모빌리티 기업의 출자로 이뤄질 협동조합을 설립해 중소기업이 해당 시설을 공동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퍼스널모빌리티(PM)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국비도 전년보다 19억4000만원 늘어난 48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전기이륜차,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전동휠체어 등 4종의 PM 공용 핵심부품을 개발하고, 해당 개발 제품을 활용해 대중교통 연계 이동지원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부품 국산화와 새로운 비즈니스 실증모델 발굴에 나선다.

미래차 전자파 인증 평가시스템 구축 관련 국비도 전년보다 10억5000만원 늘어난 40억3000만원을 확보, 전자파 시험 인증평가센터 착공과 함께 연차별 계획에 따른 인증 장비를 적기에 구축하게 됐다.

도는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아, 규제완화·개선 및 관련 산업 육성 토대 마련을 위한 초소형전기차 등 e-모빌리티주행실증, 도로교통법 등 규제법령 정비, 사업화 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코리아하이테크 등 7개사와 총 1183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하고, 특구지역 내 6개 관련 기업 유치, 신제품 개발을 통한 매출액 640억원 증가, 신규 고용인력 137명 채용, 지적재산권 등록 25건 등 성과를 냈다.

도의 이같은 산업 육성 시책에 힘입어 관련 기업은 지난 9월 말 기준 약 1만 6000대, 217억원 규모의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출 1만4000대, 190억원 대비 114% 증가한 규모로, 국내외 e-모빌리티 보급 확산에 기여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도 관계자는 “타 지자체도 e-모빌리티 산업에 주목하고 있어 비교우위 및 시장 선점의 중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며 “e-모빌리티 기술 경쟁력 등 모든 방면에서 우위를 점하도록 신규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기업 지원도 최선을 다해 전남이 글로벌 e-모빌리티 산업 중심지로 우뚝 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