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8월중 ‘광주형 일자리’ 모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상태바
광주시 “8월중 ‘광주형 일자리’ 모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
  • 첨단넷
  • 승인 2019.08.06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8월중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8월중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광주시는 8월중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시는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투자자들과 주주로서 권리와 의무를 규정한 주주간 협약 체결과 주금납입을 완료하고, 이달 중 발기인 총회를 거쳐 법인설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6월 28일 34개 투자자들이 참여해 투자협약식을 개최한 이후 개별 투자자들은 합작법인 출자를 위한 이사회 등 내부 절차를 진행해왔다.

투자자 협약 이후 변경된 내용은 1·2대 주주인 광주그린카진흥원과 현대자동차가 여타 재무적 투자자들에게 배당몫을 우대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이는 원활한 투자자 모집을 위한 측면도 있지만 어려운 경제상황과 경영여건 속에서도 대한민국 제조업의 미래를 위해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사업에 투자를 결정해 준 투자자를 1·2대 주주가 배려하고 우대하는 의미에서 투자유치 초기에 이미 공감대를 형성했던 사항이라고 시는 밝혔다.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 명칭과 대표이사 등 자동차 공장 합작법인의 임원은 8월 중 예정된 발기인 총회에서 논의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8월중 합작법인이 출범함으로써 당초 계획한 연내 착공 및 오는 2021년 완공, 양산체제 구축에 차질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자동차공장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연내 착공 및 2021년 하반기 차량 양산 일정을 차질 없이 달성해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