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필원 GIST 교수팀, 뇌성마비 치료에 재활승마 효과 입증
상태바
허필원 GIST 교수팀, 뇌성마비 치료에 재활승마 효과 입증
  • 첨단넷
  • 승인 2021.10.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성마비 환자가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관성센서가 환자와 말의 움직임을 각각 측정함(왼쪽).승마재활치료시 실험 프로토콜.
뇌성마비 환자가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관성센서가 환자와 말의 움직임을 각각 측정함(왼쪽).승마재활치료시 실험 프로토콜.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허필원 기계공학부 교수팀이 프리실라 라이트지 미국 텍사스 A&M주립대 박사팀과 공동으로 뇌성마비 환자의 보행재활을 위한 승마 효용성 및 해당 매커니즘을 규명했다고 15일 밝혔다.

허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승마재활이 어떠한 원인으로 인해 뇌성마비 환자 보행과 균형 능력을 향상시키는 지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승마재활은 뇌성마비 환자들의 보행 및 균형 능력을 항샹시킨다 △승마재활은 환자와 동물(말) 간의 상호작용을 향상시킨다 △승마재활로 인한 환자와 동물(말) 간의 상호작용은 보행 및 균형 능력과 상관관계가 있다를 기본 가설로 세웠다.

실험에 참가한 뇌성마비 환자들이 각각 8번의 승마재활치료를 받은 결과 뇌성마비 환자 보행 및 균형 능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재활치료를 거듭할수록 뇌성마비 환자와 동물(말) 간의 상호작용으로 인해 향상된 동기화를 관찰할 수 있었다.

기존 연구는 승마재활의 효용성 위주였지만 이번 연구는 승마재활이 왜 효용성이 있는지의 원인을 규명했으며 환자와 말 간의 물리적 상호작용을 데이터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

뇌성마비를 앓는 유아 대부분은 근긴장성으로 비정상적인 근육의 긴장도로 인해 자세가 부자연스럽고 보행과 균형 등과 같은 기본적인 활동에도 어려움을 보인다. 최근 승마를 활용한 재활치료가 그 효용성을 점차 인정받고 있으나 구체적인 매커니즘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허필원 교수는 “사람과 동물 간 물리적 상호작용과 감성적 공감을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뇌성마비 승마재활프로그램 및 관련기술 개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면서 “향후 뇌성마비 재활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뇌성마비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말과 인간 연구재단’ 사업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재활분야 상위 5.15% 논문인 ‘신경 공학 및 재활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허필원 GIST 교수.
허필원 GIST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