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남 17개 시·군 6387개소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선정 ‘전국 최대’
상태바
내년 전남 17개 시·군 6387개소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선정 ‘전국 최대’
  • 첨단넷
  • 승인 2021.10.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17개 시·군 6387개소가 선정,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전국 최대인 국비 287억 원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주택, 상업건물 등이 뒤섞인 특정 지역 또는 동일한 장소에 2종류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사업비 중 86%를 국비, 지방비로 지원하고, 사업자는 14%만 부담하면 돼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사업 중 주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사업이다.

내년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전국 17개 시·도 135개 시·군의 사업을 접수해 공개평가와 현장실사를 거쳐 총 117개 시·군을 선정했다.

전남에선 19개 시·군이 참여했으며, 목포, 여수, 나주 등 17개 시·군이 선정됐다. 이들 지차체는 국비 287억원을 포함 총 5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주택, 상가 등 총 6387개소에 태양광 2만 4246㎾, 태양열 9393㎡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할 계획이다.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 지원사업은 도민의 전기요금을 절감하는 에너지 복지사업”이라며 “정부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도민의 에너지 자립률을 높이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