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테크노파크, 지역 의료기업 홍보·마케팅 본격 지원
상태바
광주테크노파크, 지역 의료기업 홍보·마케팅 본격 지원
  • 첨단넷
  • 승인 2021.10.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테크노파크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
광주테크노파크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

광주테크노파크(김선민 원장)는 10월 1~3일 열리는 호남 유일 의료·헬스케어·뷰티·치과 전시회인 광주메디헬스산업전과 호남권치과종합학술대회(HODEX)에서 지역 의료 중소기업이 생산하는 우수제품에 대한 홍보 및 판로지원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광주테크노파크는 지역 의료, 헬스케어 제품 등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판매촉진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두 행사에 ‘광주공동관’ 2개소를 운영한다. 전남대산학협력단, 조선대 산학협력단,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 등 지역 의료사업을 추진하는 기관과 협력해 광주공동관을 만들어 59개사의 참가기업 주력제품을 전시 판매할 예정이다.

전시 기업과 제품은 △티아이피인터네셔날 차량졸음방지기, 수면유도등 △필코스메틱코리아 스킨케어 화장품 △하경네이처웰 풋케어 △나눔테크 자동심장충격기(AED) △대신전자 이온미 △나모메드 갈바닉 피부미용기기 △라피네제이 렉스리, 알제리, 리셀 화장품 △싸이버메딕 저주파 자극기 △한결헬스케어 중이염치료기 등 치과, 정형외과, 광의료, 안과, 코스메디케어 관련 제품이다.

이번 행사에 전남대학교병원, 조선대학교병원,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조선대학교치과병원 등 대학병원도 대거 참여하여 선진 의료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광주의료관광지원센터와 전남관광재단이 함께 광주전남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메디컬투어를 진행하고 의료 관련 세미나 및 교육 등 학술행사도 있을 예정이며, 참가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이 밖에 해외바이어 온라인 수출상담회, 유통바이어 초청 구매상담회를 통해 국내외 판로개척 및 매출증대를 위해 지원한다.

김선민 광주테크노파크 원장은 “지난 20여년간 광주의료산업은 꾸준히 성장해 관련 기업도 500개가 넘고 매출액도 8000억원이 넘는다”면서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인 의료산업이 광주미래먹거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기업지원사업을 통해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참관객들 위한 즐길 거리도 풍성하다. 10월 1일에는 무료 퍼스널 컬러 진단, 시엘병원 최범채 병원장의 난임극복 강연, 10월 2일에는 인플루언서 라이브 홈트레이닝, 뇌건강운동 뇌어로빅, 10월 3일에는 ‘EBS 맨손 통증 치료법’의 주인공 홍정기 교수의 통증완화 운동법 등이 준비돼 있다.

행사기간 중 매일 LED 피부측정, 치유향기 체험, 아토피·당뇨검사, 체력왕 선발대회, 스탬프투어 등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관람시간은 10월 1~2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10월 3일은 오후 3시까지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