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의대 연구팀, ‘비만이 기억력 저해’ 연구결과 발표
상태바
전남대 의대 연구팀, ‘비만이 기억력 저해’ 연구결과 발표
  • 첨단넷
  • 승인 2021.09.3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 의대 연구팀의 비만이 기억형성을 저해하는 모식도.
전남대 의대 연구팀의 비만이 기억형성을 저해하는 모식도.

전남대(총장 정성택)는 송주현(해부학교실)·김영국(생화학교실) 의과대학 교수팀이 비만이 기억 형성을 방해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비만이 뇌 속의 특정 원형 RNA(circTshz2-2)를 현저히 증가시키고 이 원형 RNA가 신경세포 성장인자(BDNF)의 발현을 억제함으로써 신경 세포주기와 신경세포 네트워크의 조절뿐만 아니라 기억력 형성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원형RNA 제거 및 과발현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비만에 의한 기억력 감소가 신경 세포주기 조절과 관련되어 있다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 질환의 상관관계를 연결지울 수 있는 새로운 원형RNA를 발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분자정신의학’(인용지수 15.992, 신경과학 분야 상위 2.015%) 9월 24일자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비만에 의한 기억력 저하에 신경 세포주기 및 손상 메커니즘을 밝힌 연구로써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기억력 저하 예방 및 개선 방법을 찾을 수 있는 중요한 결과”라며 “다양한 질병의 원인을 이해하고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원형RNA와 같은 비암호화RNA의 기능 연구가 꾸준히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 제1저자는 윤광호 박사(전남대 의과대학 BK21 4단계 글로컬미래의과학인재양성교육연구단)이며, 한국연구재단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 기본연구, 중견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