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차세대 보안용 위변조 방지 디스플레이 개발
상태바
GIST, 차세대 보안용 위변조 방지 디스플레이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1.09.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조지폐 활용 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한 적외선 디스플레이.
위조지폐 활용 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한 적외선 디스플레이.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송영민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팀이 다채로운 색상으로 구현된 이미지에 맨눈으로 볼 수 없는 적외선 정보를 담아 차세대 보안용 위변조 방지기술로 활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송 교수팀이 개발한 보안용 차세대 멀티 스펙트럼 위변조 방지 디스플레이는 육안으로는 가시광 전 파장 대역의 다채로운 색상 구현이 가능해 일반적인 컬러 프린팅으로 보이지만 적외선 영역을 감지하는 열화상 카메라로 관찰 시 감춰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 홀로그래피 방식이나 형광 물질 기반 방식의 보안 소자와 달리 디스플레이는 보안용 장치라는 인식 자체를 나타내지 않은 상태에서 여러 가지 정보를 포함해 높은 보안 등급을 갖는다.

기존 멀티 스펙트럼 포토닉스 기술은 파장별 광학 특성을 독립적으로 제어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개발에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서로 다른 광학 공진 구조를 적용해 가시광과 적외선 대역을 개별로 제어함으로써 단일구조에 두 가지 스펙트럼을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가시광 색상 구현 및 적외선 영역 정보 기입을 위해 이제까지 매우 제한적인 기판에서만 제작이 가능한 한계를 벗어나 매우 얇은 두께의 유연 소자기판에서 구현이 가능하다. 동작을 위한 별도의 에너지가 필요하지 않아 금융권, 관공서, 군사 등 보안이 요구되는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송영민 교수는 “멀티 스펙트럼의 빛 제어를 유도함으로써 위변조를 방지하는 기술이 한층 더 강화되었다”면서 “향후 능동 변조가 가능한 물질을 적용하여 실시간으로 이미지를 변화시키는 차세대 초소형 보안용 디스플레이로의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및 지스트 연구원(GRI) 지원과제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옵티컬 머트리얼즈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뒷줄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으로 GIST 송영민 교수, 유영진 박사, 장세희 박사과정생, 고주환 박사과정생, 이길주 박사.
뒷줄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으로 GIST 송영민 교수, 유영진 박사, 장세희 박사과정생, 고주환 박사과정생, 이길주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