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이에너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안전 적재·운반 용기 개발
상태바
비에이에너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안전 적재·운반 용기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1.09.1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에이에너지가 개발한 사용후 배터리 안전 적재·운반 용기.
비에이에너지가 개발한 사용후 배터리 안전 적재·운반 용기.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를 안전하게 적재·운반할 수 있는 용기가 개발됐다. 배터리 화재·폭발사고에 대한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전망이다.

에너지 안전 솔루션 전문기업 비에이에너지(대표 강태영)는 한국환경공단 수도권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에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를 안전하게 적재·운반할 수 있는 탈착형 용기 배터리 세이프티 박스를 개발,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잔존가치를 파악해 민간에 매각하기 위한 곳으로, 환경부는 수도권을 비롯 전국 4곳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비에이에너지는 지난해 12월 환경부에 베터리 세이프티 박스 개발 기술을 제안해 3중 단열과 첨단 소방·안전 시스템을 갖춰 화재에 빠르게 대처하고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했다. 자체 개발한 안전 관리 소프트웨어(SMS)를 접목해 화재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으며 배터리 안전상태도 실시간 파악할 수 있다.

또 위험 요소 예측 및 이상 감지 등 배터리 리스크 감소를 돕기 위해 지능형 데이터 분석도 가능하다. 예측 모델링을 통해 배터리 이상경고를 전달받은 관리자가 빠르게 정보를 파악해 사전에 위험을 제거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갖고 있다.

비에이에너지는 세이프티 박스 용기는 지게차를 이용해 적재·운반할 수 있도록 포켓형 팔레트로 설계했다. 거점수거센터 시범 운영을 통해 사용 후 배터리 보관에 최적화시킬 예정이다. 전국 각지에서 수거하는 사용 후 배터리를 거점수거센터로 이동하기 전 폐차장에서의 안전한 보관과 이동, 이동된 후 보관, 위험 요소 높은 불량 배터리 별도 보관용 등으로 활용 방안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태영 대표는 배터리는 전기자동차와 ESS 등에 활용되지만 잇따라 발생하는 화재 및 폭발사고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한국환경공단과 사용 후 배터리 관리 기술 개발을 통해 아직 확립되지 않은 사용 후 배터리 관리의 표준을 확립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