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난치성 항암치료 효능 극대화 새로운 치료전략 제시
상태바
GIST, 난치성 항암치료 효능 극대화 새로운 치료전략 제시
  • 첨단넷
  • 승인 2021.09.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D45 발현 암세포의 항암치료 저항성 기전.
CD45 발현 암세포의 항암치료 저항성 기전.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남정석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대장암 환자 암 조직 유전체 프로파일링을 통해 항암치료 저항성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 CD45를 발굴, 난치성 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전략을 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장암 항암치료 저항성 암 조직에서 면역세포 표지자로 알려진 CD45의 발현이 높다는 것을 우연히 발견하고 상피세포 결합분자(EpCAM)를 활용한 이중표지 기법과 단일 세포 유전체 프로파일링이라는 새로운 분석기법을 활용, CD45를 발현하는 암세포의 존재를 규명했다. 특히 환자 암 조직 내에 존재하는 CD45 발현 암세포가 항암제 및 방사선 치료에도 살아남아 암세포의 증식과 재발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임상연구를 통해 암세포의 CD45 발현이 높을수록 항암방사선요법에 대한 치료 예후가 좋지 않다는 상관관계를 증명했다.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로 암의 크기를 줄인 다음 수술을 하면 완치 가능성이 커지는데 모든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어서 이를 판별할 바이오마커 개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번 연구는 특히 수술 전 항암방사선요법에 대한 치료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CD45 발견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면역약물로 개발된 CD45 저해제를 활용, CD45 표적 치료가 암줄기세포의 항암치료 저항성을 억제하고 항암치료후 일어나는 암재발 능력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남정석 교수는 “항암치료 저항성을 유도하는 CD45의 새로운 역할을 밝혀냈고, 난치성 암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 전략의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남 교수가 주도하고 박소연 박사가 제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SRC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 GIST 연구원(GRI) 사업 지원으로 이뤄졌다. 의학분야 상위 6.071% 전문 권위지인 ‘테라노스틱스(Theranostics)’에 최근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GIST 남정석 교수와 박소연 박사.
GIST 남정석 교수와 박소연 박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