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미래 먹거리산업 국비 1853억원 확보…전략산업 63건 포함
상태바
전남도, 미래 먹거리산업 국비 1853억원 확보…전략산업 63건 포함
  • 첨단넷
  • 승인 2021.09.0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 미래를 책임질 전략산업 분야 사업이 2022년 정부예산안에 대거 반영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남도는 2022년 정부예산안에 전략산업 분야 국비 1853억원이 반영됐다고 2일 밝혔다. ‘m-RNA 백신 실증지원 기반 구축’ 등 신규사업 14건을 포함해 미래 신성장산업과 주력산업 육성사업 63건이 포함됐다.

모더나,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반 기술인 m-RNA를 활용한 ‘m-RNA 백신 실증지원 기반 구축’ 14억 원을 포함해 ‘진균류 바이오헬스 소재 상용화 지원’ 26억 원 등이 신규 반영돼 K-글로벌 백신 허브 조성에 속도를 내게 됐다.

암·치매 등 난치성 질환 면역치료제 개발의 국가 컨트롤타워인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구축’ 103억 원, 백신 개발 컨설팅과 임상시험, 품질검사 등 백신 제품화 지원을 위해 구축 중인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건립’ 96억원 등이 계속사업으로 반영, 내년 시설 개관이 차질 없이 이뤄질 전망이다.

‘나주 에너지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운영’ 40억 원, ‘소프트웨어 미래채움 사업’ 10억 원 등을 통해 에너지,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산업 연구개발(R&D) 지원도 지속 추진한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과 연계, 자원 순환경제를 활성화할 ‘에너지저감 공정촉매 재자원화 기술개발 및 실증’ 33억원 등이 신규 반영돼 온실가스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 교통수단인 드론․항공 분야에선 ‘미래형 플라잉카 핵심부품육성 기반 구축’ 20억원, ‘eVTOL 자율비행 핵심기술 및 비행안전성 운용성 시험평가’ 58억원 등을 통해 차세대 드론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다.

e-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초소형 e-모빌리티 부품 시생산 지원기반구축’ 53억 원 등으로 e-모빌리티 지역특화를 위한 산업기반 확충 및 양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전남 주력산업인 조선 분야는 국제 환경 변화에 대응한 사업 다각화로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친환경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국산화 실증기반 구축’ 68억원, ‘조선해양 친환경 특화기술 공유플랫폼 사업’ 26억원 등이 반영됐다. 친환경선박과 관련해 ‘수소추진 레저어선 및 기자재 개발’ 19억원 등이 신규 포함돼 전남 친환경선박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밖에 철강석유화학 산업과 광양만권 산단 대개조 사업을 위한 ‘수송기기용 마그네슘 소재 실증기반 조성’ 18억원,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147억원 등이 반영돼 산업 고도화와 친환경 스마트산단으로의 전환이 기대된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전략산업 분야 국비 확보를 통해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