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인재개발원, 전국 최고 4차 산업선도 전문인력 양성기관 자리매김
상태바
스마트인재개발원, 전국 최고 4차 산업선도 전문인력 양성기관 자리매김
  • 첨단넷
  • 승인 2021.09.02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오른쪽 앞쪽)이 지난달 31일 스마트인재개발원을 찾아 최종 성과물 통합발표회에 참가해 해커톤대회 우승팀의 설명을 듣고 있다.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오른쪽 앞쪽)이 지난달 31일 스마트인재개발원을 찾아 최종 성과물 통합발표회에 참가해 해커톤대회 우승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정보기술(IT)·소프트웨어(SW) 전문교육기관인 스마트인재개발원(원장 차준섭)이 설립 6년여 만에 전국 최고의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 취업지원 양성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개원한 스마트인재개발원은 100% 정부 지원으로 연간 700여명의 청년을 교육해 ‘100% 취업률’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빅데이터·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26개 교육과정을 운영해 평균 수료율 94%, 취업률 84%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과 경제 위기로 청년층 취업난이 심화된 올해도 연 800여 명을 교육해 평균 취업률 이상 성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고용노동부 ‘K-Digital Training’,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기관에 선정됐다. 교육과정은 900시간 내외의 커리큘럼과 실무형 프로젝트를 병행하며 교육비와 교재비는 모두 무료다.

스마트인재개발원에는 연구원 중심 40여명의 강사들이 본원과 분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주강사 외에 강의 조교(TA)제도, 담임 제도 등을 도입해 교육생 만족도가 5점 만점에 4.5점 이상을 유지하고 있으며 수강생 재적률 또한 94%로 매우 높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현장 맞춤형 프로젝트를 30~50%를 운영해 기업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취업역량강화 교육으로 기업 임원 특강, 멘토링, 이력서, 자기소개서 쓰기 특강 등도 실시하고 있다. 온라인 코칭과 컨설팅을 강화해 비대면 시대에 강사와 교재, 교실이 없는 ‘3무 교육’도 추진중이다.

이러한 운영사례가 전국으로 알려지고 지난달 해커톤대회에서 훈련생이 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유명세를 보이자 박화진 고용노동부 차관이 지난달 31일 스마트인재개발원을 찾아 최종 성과물 통합발표회에 직접 참가해 강사진과 교육생을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30여 기업의 인사 관리자가 심사·참관위원으로 참석해 수상팀을 선정하고 훈련생을 현장에서 즉석 면접해 채용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차준섭 원장은 “청년취업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면서 “청년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주요기술을 익혀 100세 시대의 전문성을 가진 직업인으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