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스마트 콘택트렌즈 이용 비침습적 당뇨병 자가 진단 시스템 개발
상태바
GIST, 스마트 콘택트렌즈 이용 비침습적 당뇨병 자가 진단 시스템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1.08.3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콘택트렌즈 발색변화를 통한 눈물 속 포도당 농도 측정 시스템의 전체 구성도 및 렌즈의 발색변화 화학적 반응 모식도.
스마트 콘택트렌즈 발색변화를 통한 눈물 속 포도당 농도 측정 시스템의 전체 구성도 및 렌즈의 발색변화 화학적 반응 모식도.

국내 연구진이 눈물을 이용한 비침습적 방법으로 채혈해 혈당을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정의헌 의생명공학과 교수팀이 이동윤 한양대 생명공학과 교수가 설립한 실험실 창업기업 일릭사 파마텍 연구팀과 공동으로 인체에 무해하고 전극이 필요 없는 스마트 콘택트렌즈를 개발했다고 31일 밝혔다.

기존 당뇨병 진단은 손가락 끝을 바늘로 찔러 채취한 혈액의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는 침습적 방법이 대표적이다. 혈당 측정을 위해 매번 손가락을 침으로 찌르는 것은 환자에게 굉장한 심리적 스트레스를 유발하며 침을 통한 감염 등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연구팀은 혈액을 대신할 인체의 주요 체액 가운데 질병 상태와 상관성이 높은 눈물을 이용해 눈물 속 포도당 농도를 통해 당뇨 진단 가능성을 확인하고, 스마트 콘택트렌즈를 개발했다.

당뇨병 환자의 경우 혈중 포도당 수치가 높아지면 다른 체액에서도 포도당의 수치가 높아진다. 연구팀이 개발한 콘택트렌즈는 눈물 속 포도당 수치에 따라 색이 변하고 이를 스마트폰과 연계해 혈당 수치를 측정할 수 있다.

연구팀은 눈물 속 포도당 농도에 따라 렌즈 속 나노입자가 발색이 되고, 색변화의 정도를 정밀하게 촬영할 수 있는 시스템과 안구 흔들림에 따른 측정 오차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안구 추적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안구 추적 알고리즘은 보다 정밀하게 측정하고, 당뇨병의 자가 진단이 가능하도록 고안됐다.

정의헌 교수는 “스마트 콘택트렌즈는 전극을 필요로 하지 않고 인체에 무해한 나노입자의 발색변화를 카메라를 통해 정량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신체에 미치는 부담을 최소화한다”며 “딥러닝기술 및 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한다면 일상에서 보다 정밀한 비침습적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윤 한양대 교수는 “추후 임상실험을 통한 안전성 평가를 거친다면, 기존의 진단 방식보다 환자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간편하게 당뇨 자가 진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등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나노기술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나노레터스에 최근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향후 프린트판 속표지논문으로도 게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