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사업화 유망기술’ 광주특구, 온라인 유망기술 설명회 개최
상태바
‘돈 되는 사업화 유망기술’ 광주특구, 온라인 유망기술 설명회 개최
  • 첨단넷
  • 승인 2021.07.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되는 사업화 유망기술’ 광주특구, 온라인 유망기술 설명회 개최
‘돈 되는 사업화 유망기술’ 광주특구, 온라인 유망기술 설명회 개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강병삼)은 정부출연연구소 등 연구기관 유망기술 사업화 추진을 위해 지난 6월 29일 ‘2021년 광주특구 온라인 유망기술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광기술원, 전남대학교 등 10개 광주특구 내 출연연 및 연구기관, 대학의 유망기술 20건을 소개했다. 기업 및 지원기관 관계자 379명이 동시 시청한 결과 5건 기술수요를 접수했다.

광주특구본부 유망기술 설명회를 통해 혁신 기술을 가진 연구자들이 기업에게 아이디어가 발현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혁신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급자와 수요자의 연결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술이 돈이 되는 기술사업화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기술사업화의 3박자인 기업의 니즈(Needs), 연구자의 아이디어, 연구자·기업 역량이 만나도록 광주특구 기업 수요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을 추진 중이다.

또 5개 컨설팅 기관을 활용한 지속적인 기업 인터뷰 및 기술설명회 등을 통해 연구자가 시장을 만나고, 사업화 전문가인 컨설턴트·혁신 기업가가 기술을 만나는 기회의 장을 꾸준히 제공할 예정이다.

유진혁 광주특구본부장은 “기업 내부의 혁신기술 적용과 상품 및 서비스의 시장 판매는 기술공급자와 수요자의 서로 다른 언어나 가치 체계로 인하여 매출로 이어지기가 어렵다”며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해 궁극적으로 시장의 니즈를 반영한 마켓풀(Market Pull) 방식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기술 수요와 공급의 충돌 빈도 수(혁신가와 아이디어의 만남)를 늘려 시장으로 흘러들어가게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