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광주·전남지역 기업 수출 증가했지만 여건은 오히려 악화
상태바
상반기 광주·전남지역 기업 수출 증가했지만 여건은 오히려 악화
  • 첨단넷
  • 승인 2021.07.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로고.
한국무역협회 로고.

코로나 19 팬데믹 속에서도 올해 광주·전남지역 기업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본부(본부장 이권재)가 6월말 총 144개 기업의 수출·입 물류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수출이 감소했다고 답변한 기업은 38.9%인 반면 수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59.0%였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광주전남본부가 지난 1월 실시한 조사에서 2019년 대비 지난해 수출이 증가한 기업(29.5%) 보다 감소한 기업이(49.4%) 2배 가까이 많은 결과와 대조적인 것으로, 올 들어 수출 상황이 나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광주전남 기업이 체감하는 수출·입 물류비 부담은 여전히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대부분(93.8%)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단위당 수출입 물류비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수출단가에서 물류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10%미만이 56.3%이나 10~30%가 26.4%이고, 30%를 초과했다는 응답도 6.9%에 달한다.

심지어 수출단가를 넘어섰다는 응답도 나왔다. 중소기업의 통상적인 수출 이익률이 10% 내외인 것에 비춰 봤을 때 수출 수익성이 상당히 훼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수출입 물류비 인상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자사 부담으로 감수하고 있다는 응답이 44.1%였고 아예 수출 포기 상태라는 응답도 6.4%에 달했다.

올해 하반기 수출물류 전망에 대해서도 비관적이다. 현재 심각한 수준이 유지될 것이라고 답변한 응답자가 39.6%, 현재 보다 더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답변자도 29.1%였다.

구체적인 수출물류 애로로는 운임급등(46.8%), 운송지연(24.5%), 선박확보 곤란(20.8%) 순으로 꼽았다. 정부 및 지자체의 수출물류 지원책으로는 운송비 보조금 지원(51.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선복확대(17.6%), 물류 최적화 컨설팅(16.2%), 운송비 저리 융자금 지원(6.3%) 순으로 답했다.

전남지역 한 식품기업은 “한 달에 50컨테이너씩 매년 600컨테이너 이상 수출하고 있다. 식품은 상대적으로 부피가 커서 물류비 부담이 큰데 물류비가 작년 초에 비해 5배 이상 높아져 수출을 할수록 손해가 나는 형편”이라며 “피해가 큰 기업부터 정부와 지자체가 서둘러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권재 본부장은 “작년 말까지 수출이 감소하던 부분은 어느 정도 개선되고 있으나 급등하는 수출 물류비로 중소기업의 수출 환경은 오히려 악화되고 있다”며 “중앙 및 지방 정부가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우리지역 중소기업이 수출 의지를 이어갈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로 수출물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