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금형 밀크런사업으로 해외물류비 40% 절감
상태바
광주시, 금형 밀크런사업으로 해외물류비 40% 절감
  • 첨단넷
  • 승인 2021.06.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하이테크금형센터.
광주하이테크금형센터.

광주시는 뿌리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금형산업에 대한 밀크런 시스템을 도입한다.

밀크런은 수요자가 공급자들을 순회하며 자재를 일괄 수거해 운송하는 물류 효율화 방식이다. 지금까지 해외에서 부품을 수급하는 경우, 기업별로 필요한 부품을 항공과 해상 운송을 통해 들여왔지만 밀크런을 도입하면 여러 회사에서 필요한 금형 부품을 공동구매와 공동운송을 통해 비용 절감할 수 있게 된다.

금형산업 밀크런 시범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12월 광주 금형특화단지를 뿌리산업 최초의 밀크런 시범사업 추진 단지로 선정한다. 올해 공고를 통해 사업 대상을 확정해 한국금형산업진흥회 주관으로 추진하게 됐다.

이번 시범 사업에서는 금형특화단지 내 주요 1개 부품에 대한 공동구매, 공동물류, 공동시설 활용 등을 통해 물류비용 40%를 포함 구매비 등 연간 총 1억∼2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수출 규제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에 대비하기 위해 글로벌 부품 공급망 다변화를 통한 자재수급 안정화와 공동 구매·운송·비축 등 공동 대응할 수 있어 기업 운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밀크런 사업을 통한 기업들의 공동구매, 공동물류 등 협업이 금형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하고, 기업에 필요한 지원책을 마련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