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대학원생, 파스처럼 붙이는 급성 통풍 치료 바이오 소재 개발
상태바
전남대 대학원생, 파스처럼 붙이는 급성 통풍 치료 바이오 소재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1.06.0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스처럼 붙이는 급성 통풍 치료 모식도.
파스처럼 붙이는 급성 통풍 치료 모식도.

전남대(총장 정성택)는 김한성 석·박사통합과정생(생명·화학공학과, 지도교수 윤순도)이 급성 통풍을 파스처럼 피부에 붙여서 치료할 수 있는 기능성 바이오 소재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김한성씨는 급성 통풍 치료에 적용하기 위해 광열전환 특성을 갖는 생체 재료인 멜라닌을 이용, 피부를 통한 약물 투과효과를 향상시킨 기능성 바이오 소재를 개발했다.

근적외선 레이저 조사로 바이오 소재 우수한 광열효과를 확인했다. 인공피부를 이용해 약물방출에서 광열효과에 의한 약물방출율도 개선하는 등 기존 경피약물전달 문제점을 해결했다. 또 잔틴산화효소를 이용한 잔틴 옥시다제 억제실험과 색채학적 센싱분석 결과 우수한 산틴 산화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씨는 지난달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1 한국공업화학회 춘계 총회 및 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