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미생물 연료전지 성능 비약적 증가기술 개발
상태바
전남대, 미생물 연료전지 성능 비약적 증가기술 개발
  • 첨단넷
  • 승인 2021.06.0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석희 전남대 교수팀의 연구결과를 게재할 국제학술지인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 그래픽.
정석희 전남대 교수팀의 연구결과를 게재할 국제학술지인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 그래픽.

전남대(총장 정성택)는 정석희 환경에너지융합연구실 교수팀이 금속-유기구조체와 활성탄 기반의 촉매를 활용한 양극으로 미생물 연료전지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증가시켰다고 2일 밝혔다.

정 교수팀은 하폐수를 처리하며 전기를 생산하는 미생물 연료전지 시스템에서 산소환원촉매로 사용되는 활성탄에 금속-유기구조체 ‘ZIF-67’을 초음파 주사를 통해 결합시킨 양극을 개발, 촉매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면서 미생물 연료전지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키는데 성공했다.

코발트-질소로 구성된 ZIF-67을 결합한 전극은 제작이 간편하지만 뛰어난 내구성과 성능을 가진 양극이다. 미생물 연료전지에서 4,203mW m-2의 전력을 생산해 기존 활성탄 전극보다 60%, 백금 전극보다 140% 향상된 결과를 얻었다.

이 결과는 미생물 연료전지 표준 조건인 일실형·50 mM 인산염 완충용액에서 나온 세계 최대 전력으로, 향후 미생물연료전지의 실용화를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본영 학생을 제 1저자로 한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 11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정석희 교수는 “이번 연구가 미생물 연료전지 연구의 활성화와 실용화에 기폭제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