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션, 빅데이터·IoT 기반 양계전용 스마트 팜 ‘코코팜’ 개발·보급
상태바
이모션, 빅데이터·IoT 기반 양계전용 스마트 팜 ‘코코팜’ 개발·보급
  • 첨단넷
  • 승인 2021.05.3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모션이 개발한 빅데이터·IoT 기반 양계전용 스마트 팜 ‘코코팜’.
이모션이 개발한 빅데이터·IoT 기반 양계전용 스마트 팜 ‘코코팜’.

이모션(대표 김호철)은 빅데이터 분석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양계 전용 스마트 팜을 개발해 양계농가에 보급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양계 전용 스마트 팜 ‘코코팜(kokofarm)’은 가금류 생체 및 환경정보를 실시간 측정하는 장비와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으로 구성돼 있다. 양계 중량을 비롯 계사 온도·습도·이산화탄소 등을 실시간 정밀 측정·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토대로 ‘정상·주위·위험·경보’ 등 4단계 알람서비스를 통해 닭과 병아리 등의 효과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닭 평균 중량을 산출해 출하시기를 정확히 예측해 생산성을 높이고 노동력을 줄일 수 있다.

이모션은 계사 환기팬·조명·급이기 등을 자동 제어할 수 있는 계사환경자동제어시스템도 개발, 농장 규모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하고 있다. PC와 모바일 환경에서 원격 운영으로 간편한 양계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하림 직영농장과 개인 육계 농가에 구축해 테스트를 완료했으며 전북 익산, 정읍, 김제, 부안 등 지자체와 연계해 보급하고 있다.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해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김호철 대표는 “전국 양계 농장 대부분이 가격이 비싸고 애프터서비스(AS)가 미흡한 외국산 장치를 사용하고 있다”면서 “양계 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