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전남대 박사과정생,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부작용 최소화
상태바
김민아 전남대 박사과정생,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 부작용 최소화
  • 첨단넷
  • 승인 2021.05.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아 전남대 박사과정생.
김민아 전남대 박사과정생.

김민아 전남대 바이오메디컬공학협동과정 박사과정생(지도교수 이창문)이 최근 열린 ‘2021 한국생체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발표상을 수상했다.

김민아 박사과정생은 ‘주입형 하이드로젤을 이용한 류마티스 관절염의 약물-광열 요법’을 개발했다. 류마티스 관절염의 부작용을 최소화했다는 평가와 함께 생체 내 적용을 위한 특성평가, 세포에서의 독성평가, 류마티스관절염 마우스 모델에서의 약물-광열 동시 치료효과를 확인해 연구 능력을 인정받았다.

전 국민 1%가 앓고 있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인체 내 관절의 활막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관절 손상 이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장기 침범 증상을 가져오는 전신 질환이다.

하지만 류마티스 관절염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는 약물치료는 전신 독성으로 인한 부작용과 관절 내에서의 약물의 빠른 제거로 인해 치료 효율이 감소하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한국생체재료학회는 생체재료에 관한 연구자, 의학자 및 관련 산업계가 함께 모여 학술·기술적 정보를 나누기 위해 설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