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국내 최초 ‘해조류 바이오 유효성 실증센터’ 구축
상태바
조선대, 국내 최초 ‘해조류 바이오 유효성 실증센터’ 구축
  • 첨단넷
  • 승인 2021.04.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성 조선대 치의예과 교수.
김춘성 조선대 치의예과 교수.

조선대는 김춘성 치의예과 교수(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장)팀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해조류 기반 바이오헬스케어 유효성 소재 실증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연구평가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기업의 사업화를 위해 식약처 등 인증절차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유효성 및 표준화 과정을 지원하는 ‘연구기반 실증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센터는 전라남도와 완도군의 지원으로 전국 12개 연구기관과 함께 유효성 소재 실증 장비 구축과 함께 해조류 유래 바이오헬스케어 소재 개발 및 사업화 제품개발을 추진한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비 100억원 등 총사업비 160억원을 투입해 완도군 신지면에 위치한 조선대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에 실증센터를 구축한다.

국내 최초 해조류기반 표준화 데이터베이스 및 유효성 실증지원을 통해 해조류의 고부가가치화와 다양한 바이오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한다. 전남도와 완도군이 추진하는 해양바이오 공동협력연구소와 해조류바이오 활성소재 생산시설과도 긴밀해 연계해 국내 해양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춘성 센터장은 “해조류를 고부가가치 기능성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원료 표준화를 통한 소재의 규격설정, 기능성 및 안전성 그리고 임상지원이 필수적”이라며 “기업이 사업화에 필요한 해조류 유효성 평가와 소재 개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