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LINC+사업단, 완도 해조류 활용 반려동물 간식·사료 생산 업무협약
상태바
조선대 LINC+사업단, 완도 해조류 활용 반려동물 간식·사료 생산 업무협약
  • 첨단넷
  • 승인 2021.04.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 LINC+사업단, 완도 해조류 활용 반려동물 간식·사료 생산 업무협약
조선대 LINC+사업단, 완도 해조류 활용 반려동물 간식·사료 생산 업무협약

조선대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사업단(단장 김춘성)은 조선대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와 함께 전남 완도산 ‘해조류를 활용한 반려동물 간식 및 사료 생산’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업단은 완도 청년기업 디에이치바이오(대표 김경수), 이노플럭스(대표 박수미), 서울·경기지역에 본사를 둔 해산글로벌(대표 최치원), 오순덕식품외식산업연구소(대표 오순덕), 대영(대표 최은서) 등과 반려동물 맞춤형 사료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업은 우수한 품질의 완도산 다시마를 활용한 반려동물 사료 생산으로 내수는 물론 해외 시장에까지 진출해 완도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김종원 조선대 교수는 “펫푸드 시장은 외국계 사료업체가 60~70% 가량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완도 다시마를 활용해 맞춤형 사료는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믿는다”며 “내년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출품을 1차 목표로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김춘성 단장은 “갈조류의 대표격인 다시마에는 후코이단 성분이 들어 있어 면역력 향상은 물론 수용성 식이섬유인 알긴산이 다량 함유돼 있다”며 “완도와 청년기업발전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