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아크릴, AI·광ICT 공동기술개발·기업지원 업무협약
상태바
한국광기술원-아크릴, AI·광ICT 공동기술개발·기업지원 업무협약
  • 첨단넷
  • 승인 2021.04.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광기술원-아크릴, AI·광ICT 공동기술개발·기업지원 업무협약
한국광기술원-아크릴, AI·광ICT 공동기술개발·기업지원 업무협약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은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크릴(대표 박외진)과 공동기술개발 및 기업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아크릴은 통합AI플랫폼 조나단을 개발·공급하고 있는 국내 대표 AI전문업체다. 고성능 자연어 처리와 멀티모달 감성인식 기술이 탑재된 이 플랫폼은 전주기 AI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국광기술원과 아크릴은 광 정보통신기술(ICT)융합 및 AI산업 분야의 발전을 위해 △공동기술개발 △애로기술지원 △기술이전 △시설‧장비활용지원 △협의체 구성 등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부와 광주시가 공동으로 추진중인 ‘AI집적단지산업’의 광ICT융합기술분야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 ‘광융합기술 전문연구소’로 지정된 광기술원 광ICT융합연구본부(본부장 노병섭)는 광의료 및 바이오를 포함 광정밀 계측, 지능형 광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기술개발 지원이 가능한 국내 최고의 시설과 장비,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신용진 원장은 “광주시와 협의해 역외 유망기업이 광주를 기반으로 조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기술 및 인프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광융합기술을 접목해 AI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