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 글로벌 첨단기술 투자유치 본격 시동
상태바
광주시-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 글로벌 첨단기술 투자유치 본격 시동
  • 첨단넷
  • 승인 2021.04.0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6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과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개최를 위해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SVBF)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철 광주경제자유구역청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문국현 SVBF 공동회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6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과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개최를 위해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SVBF)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철 광주경제자유구역청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문국현 SVBF 공동회장.

광주시와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과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개최를 위해 6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SVBF)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은 한솔섬유 대표이자 뉴패러다임 인스티튜드(NPI) 대표인 문국현 회장과 실리콘밸리에 기반을 둔 벤처 투자회사 라이징타이드펀드(RTF) 오사마 하사나인 회장이 공동으로 만든 비즈니스 국제포럼이다.

포럼은 국내기업과 실리콘밸리 기업간 네트워킹을 통한 국내 중견·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 최신 기술 이전 및 합작투자 유치 등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는 제3회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을 제주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연계해 광주에서는 배터리 분야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5월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개최를 시작으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과 국내기업 간 비즈니스협업을 추진한다. 유망한 기술 이전을 위해 협력함으로써 광주경제자유구역이 4차 산업혁명의 중심 축이 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주요 협약내용은 △5월 중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주제로 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공동 개최 △광주경제자유구역이 스타트업과 주요 기업간 협력의 중심축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합작투자 유치 △주요 기술 관련 중장기적 협업사업 추진 등이다.

문국현 SVBF 공동회장은 “전세계에서 반도체 다음으로 핫한 분야가 배터리 분야로 누가 먼저 신기술로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만드는가에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며 “과감하게 미래기술을 도입하는 데 앞장서는 광주시와 실리콘밸리 사이에서 상호 네트워크가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사마 하사나인 SVBF 공동회장은 “광주시, 광주경제자유구역청과 협력을 통해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을 개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광주경제자유구역이 전세계의 혁신과 지속가능 기술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김진철 광주경제자유구역청장은 “혁신기술을 보유한 실리콘밸리 기업들과 차세대 배터리 기술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반 기술 협업을 추진해 국내 유일 AI기반 경제자유구역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실리콘밸리 비즈니스 포럼이 광주와 실리콘밸리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얻고, 성공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다”며 “앞으로 광주경제자유구역에서 우리 기업들과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이어가면서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만들어 광주경제자유구역이 제2의 실리콘밸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