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경 GIST 이사장, 1박2일 김기선 총장 사퇴 의견 수렴
상태바
임수경 GIST 이사장, 1박2일 김기선 총장 사퇴 의견 수렴
  • 첨단넷
  • 승인 2021.03.2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처장·부총장 “사퇴하는 게 좋겠다” 피력…30일 이사회 수용여부 결정
광주과학기술원 로고.
광주과학기술원 로고.

임수경 광주과학기술원(GIST) 이사장이 24일 1박2일 일정으로 GIST를 방문해 김기선 총장의 사의 표명 번복 사태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교수평의회(교평), 처장단, 부총장, 총장과 잇따라 면담을 가졌다.

임 이사장은 이날 오후 GIST를 방문해 2층 대회의실에서 교평의장을 만나 최근 노동조합과의 갈등에 대한 배경과 의견 등을 들었다. 이어 교학처장과 기획처장 등 처장단과 면담을 가진 뒤 부총장 3명을 만났으며 25일 오전에는 총장 집무실에서 김 총장과 단둘이 최근의 학내 분란 사태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GIST 처장단과 부총장은 이사장 면담 상황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 대부분 전화를 받지 않았다. 가까스로 통화가 이뤄진 한 경영진은 “최근 학교의 일이 외부로 알려지면서 침소봉대한 측면이 있다”면서 “학교 내부에서 조용히,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언론이) 도와줬으면 한다. 이사장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하겠다”고 말했다.

GIST 내부 분위기를 종합해보면 처장단 대분분과 부총장 일부는 김 총장이 최근 일련의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임 이사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일부 처장단은 김 총장이 사의를 번복한 직후 긴급 모임을 갖고 김 총장에게 직접적으로 사퇴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김 총장은 임 이사장과 면담에서 자신의 사의 표명 내용이 언론에 잘못 배포됐다며 남은 임기 2년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뜻을 강력하게 밝힌 것으로 보인다. 김 총장은 일부 이사를 만나 억울하다는 입장을 피력하며 ‘셀프구명’에 나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 이사장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GIST 행정동 2층 대회의실에서 제129회 정기이사회를 열고 김 총장의 사의표명 수용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사회는 임 이사장을 비롯 11명의 이사로 구성돼 있다.

앞서 GIST 노조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김 총장에 대한 중간평가설문을 실시한 결과 100점 만점에 평균 35.2점으로 사실상 낙제점을 받았으며 급여 외에 거액의 연구수당을 수령했다며 김 총장을 압박해 왔다.

김 총장은 결국 18일 사의 표명을 했으나 하루만인 19일 번복했다. 그러면서 “30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사의 등 거취를 표명하고 이사회 최종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