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노조, 사상 첫 총장 중간평가 설문조사…노사 대립 예고
상태바
GIST 노조, 사상 첫 총장 중간평가 설문조사…노사 대립 예고
  • 첨단넷
  • 승인 2021.02.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과학기술원 정문.
광주과학기술원 정문.

광주과학기술원(GIST) 노동조합(위원장 이충기)이 개원 이래 처음으로 23일부터 현 김기선 총장에 대한 중간평가 설문조사에 들어가 파문이 예상된다.

김기선 총장은 지난 2019년 3월 6일 GIST 제8대 총장으로 선임됐으며, 다음달 임기 4년의 반환점을 앞두고 있다.

GIST 노조의 중간평가 설문은 △직무수행 △공약이행 △직원 의견 수렴 등 3개 분야 20개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매우 잘함(5점)’, ‘잘함(4점)’, ‘보통(3점)’, ‘못함(2점)’, ‘매우 못함(1점)’ 등 5지 선다형으로 총점은 100점이다.

특히 설문에는 총장 리더십, 대외 활동, 발전기금 확충을 비롯 퇴직교수의 연구비 잔고계정 유지, 5개 이공계 특성화대학 가운데 GIST의 순위 등을 묻는 민감한 질문도 다수 포함돼 있다.

이충기 노조 위원장은 “다음달 8일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김기선 총장 등 현 집행부에 대한 중간평가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김 총장 4년 임기 가운데 지난 2년간의 기관 운영에 대한 성과를 평가해 남은 임기동안 발전적인 방향성을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노조의 중간평가는 법적 구속력이 없다. 하지만 노조가 총장을 불신임한다는 투표 결과를 내놓을 경우 사측과 갈등이 예상된다.

이 위원장은 “현 집행부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개원 이래 처음으로 실시되는 이번 총장 중간평가 결과에 따라 노사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