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학술동아리 ‘PIMM’, 게임제작 경진대회서 잇따라 수상
상태바
전남대 학술동아리 ‘PIMM’, 게임제작 경진대회서 잇따라 수상
  • 첨단넷
  • 승인 2021.01.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최한 게임제작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전남대 학술동아리 ‘PIMM’ 학생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최한 게임제작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전남대 학술동아리 ‘PIMM’ 학생들.

전남대(총장 정병석)는 소프트웨어공학전공 학생들이 창의적인 게임 제작 기술을 겨루는 ‘인디스타즈 경진대회’에서 대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리틀버그’팀(이정석 3년, 이한나·이동준·마혜진 2년)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개최한 최첨단 소프트웨어와 디자인 기술을 적용해 창의적인 게임 제작 기술을 겨루는 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수상작인 ‘프린시펌’(principum)은 깊은 숲속 어떤 유적에 보관 중인 신비한 유물들이 갑작스런 사고로 사라지면서 주인공과 친구들이 이를 되찾기 위해 험난한 모험을 통해 얻은 유물의 힘을 사용해 고난을 해쳐나가는 스토리로 구성돼 있다.

같은 대회에서 전남대 ‘브레이크 타임’(김영우. 장홍준 소프트웨어공학전공 3년, 김민기, 이영민 컴퓨터정보통신공학 전공 3년)도 우수상을 차지했다. 이들이 출품한 ‘어폰테일’(UponTale)은 동화를 소재로 한 퍼즐 플랫포머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마법 도서관의 사서가 되어 물감과 붓을 들고 잉크로 얼룩진 책 속으로 들어가 동화세계를 수습하고 주인공을 해피엔딩으로 이끌어가는 스토리로 짜여져 있다.

두 팀은 모두 전남대 전자컴퓨터공학부 학술동아리 ‘PIMM’ 소속 학생들로 구성됐다. ‘PIMM’(지도교수 이칠우 교수)은 소프트웨어 개발, 디자인 및 게임 제작에 흥미를 가진 학생들이 모여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경험을 쌓고 이를 활용해 창업과 취업 활동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6년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전남대 학생팀은 ‘사우스포게임즈’를 창업해 현재 ‘스컬: 더 히어로 슬레이어’를 출시, 국내 인디게임 중 가장 인기가 많은 아이템으로 순조롭게 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