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상의 “지역 제조업체 82% 코로나19 피해 입어”
상태바
광주상의 “지역 제조업체 82% 코로나19 피해 입어”
  • 첨단넷
  • 승인 2020.12.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하남산업단지 전경.
광주하남산업단지 전경.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는 지난달 27일부터 12월 19일까지 광주지역 131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업체가 81.7%에 달했다고 29일 밝혔다.

피해를 입은 업체 가운데 49.5%는 매출 감소, 자금압박 등의 ‘직접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50.5%는 사업 추진일정 지연, 인력수급 어려움과 같은 ‘간접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영업기회 축소, 방역 애로 등의 ‘간접적인 피해(50.0%)’가 매출 및 주문물량 감소, 자금압박과 같은 ‘직접적인 피해(35.7%)’보다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반대로 부품‧자재조달 어려움, 납기 지연 등의 ‘직접적인 피해(41.0%)’를 노무인력관리 애로와 같은 ‘간접적인 피해(40.2%)’보다 더 많이 겪은 것으로 분됐다.

수출비중별로는 수출기업은 수출물량 감소, 물류·통관 애로, 해외공장 운영 중단과 같은 ‘직접적인 피해(55.2%)’를 해외전시회 미개최에 따른 거래처 발굴 어려움 등 ‘간접적인 피해(27.6%)’보다 더욱 많이 겪었다고 응답했다. 내수기업은 반대로 노무‧인력관리 애로, 영업기회 축소 등 ‘간접적인 피해(45.1%)’가 내수위축에 따른 매출감소 등 ‘직접적인 피해(36.6%)’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올해 전반적인 경영상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업체의 65.6%가 전년도 대비 ‘올해 경영상황이 악화됐다’고 조사됐다. 23.7%는 ‘전년도와 비슷’, 10.7%는 ‘전년도보다 개선되었다’고 답했다.

이러한 코로나19발 경제위기의 예상 지속기간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응답업체의 53.4%는 ‘향후 1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2년까지’라고 응답한 비중이 24.4%를 차지하며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발 위기가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지역 기업들의 경영 대응책으로는 ‘판매‧수급처 다양화(45.0%)’ 및 ‘정부지원정책 활용(41.2%)’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 밖에도 ‘일상 경비예산 축소(36.6%)’, ‘신규사업 발굴(33.6%)’, ‘사업구조조정(19.1%)’, ‘인력구조조정(15.3%)’등을 통해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피해 최소화와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내수·소비 활성화’가 51.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금융·세제지원(44.3%)’, ‘기업 운영자금 지원(43.5%)’, ‘고용유지·안정 지원(38.2%)’ 등이 뒤를 이었다.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및 납기 지연, 영업 기회 축소 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매출 감소 추세가 계속되면서 심각한 자금압박을 겪고 있다”면서 “경기침체 장기화에 대응한 소비‧투자심리 회복이 시급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정책자금 지원 확대 및 규제완화 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